김종인 국힘 선대위 합류..홍준표 "尹, 날 이용했다면 훌륭한 책략"

정윤아 입력 2021. 12. 3. 23:55 수정 2021. 12. 4. 00:1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은 3일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선거대책위원회 합류에 대해 "(윤석열 후보가) 나를 이용해 대선캠프를 완성했다면 그 또한 훌륭한 책략"이라고 말했다.

홍 의원은 이날 자신이 만든 청년커뮤니티 '청년의꿈'에서 김 전 위원장의 선대위 합류와 관련한 대한 질문에 이같은 답을 남겼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尹, 울산으로 이준석 찾아가 "김종인, 선대위 합류"
洪 "나는 마음 편하게 됐다…하던대로 백의종군"
尹과 만찬서 선대위 재편·이준석 복귀 설득 조언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8일 서울 여의도 캠프 사무실에서 열린 캠프 해단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11.08.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정윤아 기자 =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은 3일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선거대책위원회 합류에 대해 "(윤석열 후보가) 나를 이용해 대선캠프를 완성했다면 그 또한 훌륭한 책략"이라고 말했다.

홍 의원은 이날 자신이 만든 청년커뮤니티 '청년의꿈'에서 김 전 위원장의 선대위 합류와 관련한 대한 질문에 이같은 답을 남겼다.

"나의 역할도 있었으니 그 또한 만족"이라며 "(제가) 몽니(를 부린다는 주장)에서도 벗어났으니 다행"이라고도 했다.

또 질문자가 '윤 후보가 어제까지만 해도 매달리더니 김 전 위원장을 영입한건 뭐하자는 거냐'고 울분을 토하자 "그렇지 않다. 저는 마음 편하게 됐다"고 답했다.

홍 의원은 앞으로의 계획을 묻는 질문에는 "백의종군"이라고 간단 명료하게 답했다. 그는 정권교체에는 힘을 보태겠지만 윤석열 선대위에 합류하지 않겠다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하고 있다.

홍 의원이 이러한 반응을 보이는 데는 자신과 구원(舊怨)관계인 김 전 위원장의 선대위 총괄선대위원장 추대가 확정되면서 자신이 선대위 합류를 거부할 명분이 생겼다는 판단이 깔린 것으로 보인다.

홍 의원은 지난 2일 이뤄진 윤 후보와의 만찬 직전까지 당 안팎에서 '정권교체에 비협조적'이라는 비판을 받아왔다. 경선에서 패배한 후 윤 후보의 연락을 계속 받지 않고 만나지도 않았기 때문이다.

홍 의원은 검사시절 김 전 위원장의 동화은행 관련 조사를 하게 된 악연을 시작으로, 자신의 복당 문제를 반대한 김 전 위원장과 수차례 신경전을 벌여왔다.

홍 의원이 자신과 악연이 있고 정치철학이 다른 김 전 위원장의 합류를 이유로 선대위 참여를 거부한다면 명분이 생긴다. 때문에 "마음이 편하다"라고 한 것으로 해석된다.

또 홍 의원은 김 전 위원장이 후보보다 더 많은 권력을 쥐고 선대위를 통제하고, 더 나아가 지방선거 공천권 등을 쥐려고 보기 때문에 추후 대선과 지방선거 결과가 안 좋더라도 책임을 피할 수 있다는 생각도 한 것으로 보여진다.

앞서 홍 의원은 2일 윤 후보와 서울 모처에서 비공개 만찬회동을 가졌다.

윤 후보가 최근 선거대책위원회 인선 문제를 둘러싼 이준석 대표와의 충돌로 답답함을 토로하자, 홍 의원은 선대위를 재편하고 이 대표를 직접 찾아가 만나라는 조언을 건넨 것으로 확인됐다.

또 홍 의원은 정치선배로서 35% 박스권에 고착된 윤 후보 지지율과 관련해 나름의 분석을 전했다고 밝혔다. 다만 선대위 합류 문제에 대해선 즉답을 하지 않았다고 했다.

한편 윤 후보는 이날 울산 울주군에서 이준석 대표를 만나 만찬을 한 뒤 "지금 막 김종인 박사께서 총괄선대위원장직을 수락하셨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현재 사실상 '원톱' 자리에 있는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의 역할은 보다 축소되고, 추후 홍 의원의 선대위를 도울 가능성이 사라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a@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