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침몰' 드라마가 현실로?..일본 두 차례 강진에 불안감 증폭

입력 2021. 12. 3. 18:1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오늘(3일) 일본에서 규모 5 안팎의 지진이 잇따라 발생한 가운데, 더 큰 지진이 발생할 수도 있다는 우려가 확산되고 있습니다.

3시간도 채 되지 않아 9시 28분에는 후지고코에서 500km 떨어진 와카야마현과 도쿠시마현 사이 해협의 기이스이도에서 규모 5.4의 지진이 발생했습니다.

일본에서 후지산 분화는 도쿄 중심의 수도권 직하지진과 난카이 해곡 거대지진과 함께 발생 가능성이 있는 '최대 재난' 중 하나로 꼽힙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후지고코·와사야마현서 5약 지진 잇따라 발생
유리창 깨지고 도로 파손되는 강도
"후지산 분화 전조 현상 아니냐" 우려
지진으로 인해 깨진 고보(御坊) 시청 건물 유리창/사진=연합뉴스

오늘(3일) 일본에서 규모 5 안팎의 지진이 잇따라 발생한 가운데, 더 큰 지진이 발생할 수도 있다는 우려가 확산되고 있습니다.

오늘 오전 6시 37분께 야마나시현 동부 후지고코에서 규모 4.8의 지진이 일어났습니다.

3시간도 채 되지 않아 9시 28분에는 후지고코에서 500km 떨어진 와카야마현과 도쿠시마현 사이 해협의 기이스이도에서 규모 5.4의 지진이 발생했습니다.

쓰나미는 발생하지 않았으나 노후 건물에 균열이 생기고 유리창이 깨지는 등의 경미한 물적 피해는 발생했습니다. 일부 지역에서는 일시적으로 정전 사태가 빚어지기도 했으나, 사상자가 나오거나 심각한 물적 피해는 확인된 바 없습니다.

지진의 경우 진도 1에서 7, 5·6단계는 약·강으로 세분해 총 9단계로 강도를 구분하는데, 이번 두 지진의 최대 세기는 각각 5약으로 관측됐습니다.

5약의 경우 대부분 사람이 두려움을 느끼고 물건을 붙잡아야 한다고 느끼게 됩니다. 실내의 전등 줄이 심하게 흔들리고 가구가 넘어질 수 있으며, 창문 유리가 깨지거나 도로가 파손될 수 있는 정도의 강도입니다. 이에 통상적으로 5약부터 '강진'으로 표현합니다.

일본에서 발생한 지진 일람표/사진=연합뉴스

다만 일본에서는 워낙 지진이 빈발해 지하철 등의 기간 교통 시스템이 일시 정지되는 차질도 빚어지긴 하지만 곧바로 일상을 회복합니다. 그러나 이번 두 지진은 일본인들을 두려움에 떨게 하고 있습니다.

후지고코 지진의 경우 진원이 일본에서 최고로 높은 활화산 후지산 정상에서 30~40km 떨어진 자락이어서 후지산 분화의 전조 현상이 아니냐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는 것입니다.

일본에서 후지산 분화는 도쿄 중심의 수도권 직하지진과 난카이 해곡 거대지진과 함께 발생 가능성이 있는 '최대 재난' 중 하나로 꼽힙니다.

후지산을 둘러싼 3개 광역자치단체 야마나시, 시즈오카, 가나가와 등이 '후지산 화산 방재 대책 협의회'를 꾸려 지난 3월 공개한 후지산 분화에 따른 피해 지도를 보면 후지산이 최대 규모로 분화할 경우 용암류가 27개 기초자치단체를 덮칠 수 있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특히 이번 지진이 최근 일본에서 일본 열도가 바닷 속으로 가라앉는다는 내용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TV 드라마 '일본침몰'을 연상시킨다는 점에서 일본인들은 '드라마가 현실이 되는 게 아니냐'며 공포에 떨고 있습니다.

다만 일본 당국은 이번 지진이 후지산 분화를 예고하는 것이 아니라는 입장을 내놓았습니다.

요시모토 미쓰히로 후지산 화산 방재연구센터장은 NHK와의 인터뷰에서 "이번 지진의 진원 부근은 이즈(伊豆)반도가 걸친 바다 쪽 필리핀해 플레이트(판)와 육지 쪽 플레이트가 부딪치는 곳이고, 과거에도 반복해서 지진이 일어나고 있는 장소"라며 후지산 분화와는 관련 없는 지진이라고 일축했습니다.

또 후지산 화산 활동이 있다면 정상 북동쪽 지하 10~20㎞ 부근에서 '심부 저주파 지진'으로 불리는 작은 지진이 늘어나는 것이 맞다고 부연했습니다.

기상청 역시 와카야마현 지진의 경우 해양 플레이트 위에 놓인 육상 플레이트 내부에서 발생한 것이라며 난카이 해곡 거대지진의 메커니즘이나 규모가 달라 거대 지진 발생에 대해 걱정할 필요가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야마오카 고슌 나고야 대학 교수도 두 지진의 진원이 500km 이상 떨어져 있다는 점에서 불안해하지 않아도 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일본 네티즌들은 SNS나 온라인 커뮤니티에 거대 지진이 발생하는 것이 아니냐며 불안을 호소하는 글을 공유하고 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