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부실 대응' 지적에..현직 경찰관 "3년만 지나면 사명감 없어져"

입력 2021. 12. 3. 13:0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인천 층간소음으로 일어난 흉기 난동 사건과 서울 중구 스토킹 살해 등 경찰의 '부실 대응' 지적이 계속되는 가운데, 현직 경찰관으로 추정되는 한 누리꾼이 "경찰 일을 계속하면 사명감이 사라지게 된다"고 주장해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지난달 28일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에는 소속이 경찰청인 한 누리꾼이 '경찰의 사명감이 점점 사라지는 이유'라는 제목으로 글을 올렸습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적극적으로 일하다 소송 걸려도 보호 안 해주는 조직"
경찰 부실 대응 비판에 현직 경찰관으로 추정되는 한 누리꾼이 '3년이 지나면 사명감이 사라진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 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인천 층간소음으로 일어난 흉기 난동 사건과 서울 중구 스토킹 살해 등 경찰의 '부실 대응' 지적이 계속되는 가운데, 현직 경찰관으로 추정되는 한 누리꾼이 "경찰 일을 계속하면 사명감이 사라지게 된다"고 주장해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지난달 28일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에는 소속이 경찰청인 한 누리꾼이 '경찰의 사명감이 점점 사라지는 이유'라는 제목으로 글을 올렸습니다. 블라인드는 회사 이메일로 본인인증을 해야 글을 올릴 수 있어, 해당 누리꾼이 경찰관을 사칭했을 가능성은 작다고 판단됩니다.

A 씨는 "이 조직에서 3년 동안 일하면 사명감이 사라지고 다 똑같아진다"며 "내부망에 올라오는 판례를 보면 적극적이던 직원들이 다 어떻게 되는지 알게 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A 씨는 실제 판례로 예를 들었습니다. 그는 "가정 폭력 신고가 들어와 현장에 갔는데 내부 확인을 하려던 직원이 뺨을 맞았다. 가해자가 공무집행방해죄로 체포됐는데 법원에서 무죄가 나왔다"며 "이유는 부당한 주거침입이었다"고 말했습니다.

A 씨는 실제 있었던 일들을 몇 가지 더 설명했습니다. 그는 "가게에서 난동을 부리던 취객을 제압했는데 취객이 다쳤다. 5,000만 원을 배상하라는 판결이 나왔다"며 "교통 단속 중 신분증을 뺏으려 달려드는 운전자를 제압하는 과정에서 (상대방이) 다쳤는데 경찰이 4억 원을 배상하라는 판결도 있었다. 무면허 오토바이 운전자를 쫓다가 사고가 나자 '무리한 추격'이라고 징계받은 사례도 있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적극적으로 일하다가 소송에 걸리면 하나도 보호해주지 않는 조직"이라며 "선배들이 소송에서 몇천만 원씩 깨지고 혼자 머리털 빠지게 고생하는 것을 보면 다 느낀다"고 말했습니다. 또 "이 조직은 정말 각자도생하는 곳이라는 생각이 들며 기계처럼 일하게 된다"고 덧붙였습니다.

경찰청 직원으로 보이는 다른 누리꾼들은 이 글에 공감했습니다. 한 누리꾼은 "경찰관 개개인이 공정한 법 진행을 하기에는 너무 많은 제약과 책임이 있다. 경찰 조직에서 든든하게 뒤받쳐줘야 실현이 가능하다"고 주장했습니다. 일반 누리꾼들 역시 "경찰관 대부분은 열심히 일한다. 연말에 취객들 다 챙기는 모습 보면 짠하기까지 하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다만 경찰 채용 시스템을 바꿔야 한다는 등 전체적인 변화가 필요하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