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창룡 "남녀 문제아냐..여경들 모든 역할 충실히 수행 중"

윤혜주 입력 2021. 12. 3. 10:5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김창룡 경찰청장이 인천 층간소음 흉기난동 사건을 둘러싼 경찰의 부실대응 논란에 대해 "남녀의 성별 문제보다, 경찰관이 적절한 교육·훈련을 통해 충분한 현장 대응 역량을 갖추었는지가 핵심"이라고 입장을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사건과 관련해서 여성 경찰관의 역할에 대한 논란이 일부에서 제기되고 있습니다만, 이번 사건은 남녀의 성별 문제보다는 경찰관이 적절한 교육·훈련을 통해 충분한 현장 대응 역량을 갖추었는지가 핵심이라고 생각한다"며 "실제로 여경들은 최일선 지구대·파출소에서부터 범죄수사, 과학수사, 집회시위 대응, 교통안전, 사회적 약자와 범죄 피해자 보호·지원 등 모든 영역에서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고 있다"고도 했습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인천 흉기사건 부실대응 논란'에 직접 답한 경찰청장
사진 = 청와대 국민청원

김창룡 경찰청장이 인천 층간소음 흉기난동 사건을 둘러싼 경찰의 부실대응 논란에 대해 "남녀의 성별 문제보다, 경찰관이 적절한 교육·훈련을 통해 충분한 현장 대응 역량을 갖추었는지가 핵심"이라고 입장을 밝혔습니다.

김창룡 경찰청장은 오늘(3일) '연일보도중인 '층간소음 살인미수사건' 경찰 대응문제로 인천 **경찰서를 고발합니다. 이건은 층간소음 문제가 아닙니다(가족 입장)'라는 제목의 국민청원에 대해 답변을 하며 이같이 전했습니다.

김 청장은 "답변에 앞서 이번 사건과 관련한 피해자분의 조속한 쾌유를 기원한다"며 "자신을 보호해 주리라 믿었던 경찰이 현장에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위험에 빠진 국민을 제대로 지켜드리지 못했다. 끔찍한 범죄 피해를 입은 피해자와 가족 분들의 심정을 생각하면 어떠한 말로 위로를 드려도 부족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고개 숙였습니다.

이어 "이번 일은 경찰의 소명과 존재 이유를 저버린 명백한 잘못"이라고 인정하며 "당장 이번 주부터 코로나19 유행으로 현장 대응 훈련이 부족했던 신임 경찰관 1만여 명 전원에게 ‘물리력 행사’와 ‘경찰 정신’ 특별 교육을 실시하고 있고, 112신고 현장에 가장 먼저 출동하는 지구대·파출소, 형사 등 현장경찰 7만여 명을 대상으로도 1인 1발씩 테이저건 실사 및 긴급상황 대응 훈련을 실시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사건과 관련해서 여성 경찰관의 역할에 대한 논란이 일부에서 제기되고 있습니다만, 이번 사건은 남녀의 성별 문제보다는 경찰관이 적절한 교육·훈련을 통해 충분한 현장 대응 역량을 갖추었는지가 핵심이라고 생각한다"며 "실제로 여경들은 최일선 지구대·파출소에서부터 범죄수사, 과학수사, 집회시위 대응, 교통안전, 사회적 약자와 범죄 피해자 보호·지원 등 모든 영역에서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고 있다"고도 했습니다.

사진 = 청와대 국민청원

김 청장은 "해당 국민청원 뿐 아니라 최근 일어난 여러 범죄 사건에서 경찰의 대응이 국민의 기대에 미치지 못해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경찰 책임자로서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그간의 부족한 점을 하나하나 점검하면서 국민 기대에 보다 충실한 모습으로 거듭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아울러 이번 사건의 피해자들에게 심리상담과 긴급 생계비, 의료비와 주거비 등에 대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 전했습니다.

[윤혜주 디지털뉴스 기자 heyjude@mbn.co.kr]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