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조동연, 사퇴의사 밝혀..아이들 공격 비열해"

윤혜주 입력 2021. 12. 3. 10:0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지난 밤 "안녕히 계시라"며 자진 사퇴를 암시했던 조동연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이 송영길 민주당 대표에게 사의를 표명했습니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오늘(3일) 아침 국회에서 "어젯밤 조동연 선대위 상임공동위원장의 페이스북 메시지를 보고 너무 걱정이 많이 돼 잠을 설쳤는데, 다행히 아침에 전화 통화를 했다"며 "전화를 통해 저에게 사퇴 의사를 밝히면서 제발 자기 아이들, 가족들에 대해서 이런 공격을 멈춰줬으면 좋겠다는 마음을 표시했다"고 밝혔습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가세연, 강용석 고발 조치할 것"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3일 오전 국회 당 대표실 앞에서 조동연 공동상임선대위원장 사생활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 사진 = 연합뉴스

지난 밤 "안녕히 계시라"며 자진 사퇴를 암시했던 조동연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이 송영길 민주당 대표에게 사의를 표명했습니다. 사의 표명을 받아들일지에 대해서는 오는 주말에 만나 대화를 나눠볼 것이라며 판단을 유보했습니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오늘(3일) 아침 국회에서 "어젯밤 조동연 선대위 상임공동위원장의 페이스북 메시지를 보고 너무 걱정이 많이 돼 잠을 설쳤는데, 다행히 아침에 전화 통화를 했다"며 "전화를 통해 저에게 사퇴 의사를 밝히면서 제발 자기 아이들, 가족들에 대해서 이런 공격을 멈춰줬으면 좋겠다는 마음을 표시했다"고 밝혔습니다.

송 대표는 조 위원장을 적극 엄호하고 나섰습니다. 송 대표는 "조 위원장은 국회의원에 출마하거나 장관 후보자로 임명된 사람이 아니다. 무슨 공직을 임명한 것도 아니다"라며 "97일 동안 이재명 후보를 지지해서 도와주기 위해 선대위에 참여한 사람"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당장 공직 후보자도 아니고, 국회의원 출마할 사람도 아닌데 10년 전 이혼한 사실을 가지고 이렇게까지 가족이나 개인사를 공격해야 될 사안인지 국민들께서 판단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한 겁니다.

이어 "경위야 어찌됐건 (조 위원장은) 여성으로서 두 아이를 낳아 힘겹게 살아왔다"며 "아내로서의 삶, 애들 엄마로서의 삶을 넘어서 조동연 본인의 이름으로 자신의 사회적 삶을 개척하기 위해서 발버둥 쳐왔다"고 전했습니다. 덧붙여 "이혼한 이후에 대위에서 소령으로 승진하고 하버드 케네디 스쿨 석사 학위를 받고 끊임없이 공부하면서 홀로서기 위해 발버둥 쳐온 삶이 너무나 아프고 안타깝게 다가온다"고도 했습니다.

조동연 신임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이 30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 브리핑룸에서 열린 공동상임선대위원장 인선 발표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 사진 = 국회사진기자단

그러면서 "10년 전에 이미 양자가 합의해서 따로 가정을 이룬 사람인데 그 아이를 얼굴과 이름까지 밝혀서 공개하는 행위는 언론의 정도를 벗어난 것"이라며 "하물며 아이들은 무슨 죄냐. 아이들 얼굴과 이름까지 공개하는 이런 비열한 행위는 언론이라 볼 수 없다"고 비판했습니다.

아울러 송 대표는 "민주당 법률지원단에서는 가세연(가로세로연구소)을 비롯한 강용석 변호사에 대해 오후에 고발조치를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강 변호사는 "이재명이 송영길과 함께 상임선대위원장으로 임명한 조동연을 두고 제보가 쏟아지고 있다"며 확인되지 않은 주장이 담긴 글을 공유한 바 있습니다.

한편, 조 위원장은 2일 밤 페이스북에 "열심히 살아온 시간이 한순간에 더럽혀지고 인생이 송두리째 없어지는 기분"이라며 "아무리 힘들어도 중심을 잡았는데 이번에는 진심으로 저는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심경을 토로했습니다. 또 "아이들과 가족은 그만 힘들게 해주셨으면 한다. 제가 짊어지고 갈 테니 죄 없는 가족들은 그만 힘들게 해달라"며 "그간 진심으로 감사했고 죄송하다"고 자진 사퇴를 암시했습니다.

[윤혜주 디지털뉴스 기자 heyjude@mbn.co.kr]

< Copyright ⓒ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