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스토킹하냐"..LA콘서트서 현지 팬들, 한국 팬에 폭언·폭행

전형주 기자 입력 2021. 12. 3. 10:00 수정 2021. 12. 3. 10:0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BTS가 2년 만에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대면 콘서트를 연 가운데, 콘서트를 찾은 한국 팬이 일부 현지 팬에게 인종차별과 폭행·폭언을 당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3일(한국 시간) 트위터에는 전날 BTS의 3일 차 콘서트에서 한국 팬을 대상으로 한 현지 팬의 폭행 사건이 발생했다는 글이 다수 올라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LA=뉴스1) =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28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소파이 스타디움에서 열린 'BTS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 - LA'(BTS PERMISSION TO DANCE ON STAGE - LA) 공연에서 멋진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빅히트뮤직 제공)2021.11.29/뉴스1


BTS가 2년 만에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대면 콘서트를 연 가운데, 콘서트를 찾은 한국 팬이 일부 현지 팬에게 인종차별과 폭행·폭언을 당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3일(한국 시간) 트위터에는 전날 BTS의 3일 차 콘서트에서 한국 팬을 대상으로 한 현지 팬의 폭행 사건이 발생했다는 글이 다수 올라왔다.

글을 종합하면 2일 'BTS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PERMISSION TO DANCE ON STAGE) - LA'가 열린 소파이 스타디움에서는 일부 현지 팬이 한국 팬을 대상으로 폭행·폭언을 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동양인으로 보이는 팬이 지나가면 "한국인이 아니냐"며 쑥덕거리거나, 심지어 집단 폭행을 가하기도 했다고 한다.

몇몇은 휴대폰으로 한국 팬의 얼굴을 촬영하고 "트위터, 틱톡, 인스타그램을 비롯한 SNS에 올릴 것"이라고 협박한 것으로도 전해졌다.

(LA=뉴스1) =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28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소파이 스타디움에서 열린 'BTS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 - LA'(BTS PERMISSION TO DANCE ON STAGE - LA) 공연에서 멋진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빅히트뮤직 제공)2021.11.29/뉴스1


이들은 한국 팬, 특히 '홈마'에 대해 좋지 않은 인식을 갖고 있었다고 한다. 홈마는 홈페이지 마스터의 줄임말로, 연예인의 고화질 사진을 촬영해 SNS에 올리는 팬을 의미한다.

개인 소장용으로 사진을 찍는 홈마도 있으나 팔로워가 10만명 이상인 홈마는 포토북을 만들어 팔거나, 연예인의 개인 일정을 공유하며 돈을 버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 팬들은 한국 팬에게 인종차별적 발언과 함께 "미국까지 와서 BTS를 스토킹하냐", "BTS를 돈벌이에 그만 이용하라"는 등의 폭언을 했다고 한다. 트위터에도 한국 팬을 영어로 조롱한 글이 다수 올라왔다.

현지 팬에게 폭언 피해를 당했다는 한 팬은 트위터에 "현지 팬들은 한국 팬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이 큰 것 같다. 우리 홈마들을 때리거나 욕하면서 스스로 뿌듯해 했다. 이런 비인간적인 모습을 보면서 회의감과 환멸감을 느낀다"고 호소했다.

그는 "우리가 사진을 찍히고 맞고 다닐 만큼 잘못한 것이냐. 우리가 정말 BTS를 돈으로만 봤다면 현지 팬에게 데이터만 사서 굿즈만 팔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너무 오랜만에 콘서트라 보고 싶어 왔는데, 적어도 맞고 가는 건 너무 억울하다. 저희가 뭘 그렇게 잘못했나"라고 비판했다.

BTS는 3일 소파디 스타디움에서 4회차 마지막 공연을 앞두고 있다. 회당 약 5만명을 수용하는 공연장 좌석은 이미 전석 매진됐다. 소파이 스타디움에서 4회 공연을 모두 매진시킨 건 BTS가 역사상 처음이다.

전형주 기자 jhj@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