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달집3' 초보 낚시꾼 공명X천우희X조현철, 1타 강사로 나선 어神 희원

안하나 입력 2021. 12. 2. 12:3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바퀴 달린 집3' 세상 독특한 손님 조현철이 '바달집' 식구들에게 특별하고도 색다른 하루를 선물한다.

시작부터 비범한 매력을 발산 하며 형님들을 당황하게 했던 조현철이 이번에는 '바달집' 식구들 첫 경험 제조기에 등극한다.

직접 챙겨 온 간장게장과 어딘가 살짝 특이한 보조셰프 조현철과 함께한 새우젓찌개까지 밥도둑 메뉴로 가득 차려진 아침상은 '바달집' 식구들의 입맛을 사로잡을 수 있을지 궁금해 진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바달집3 사진=tvN

‘바퀴 달린 집3’ 세상 독특한 손님 조현철이 ‘바달집’ 식구들에게 특별하고도 색다른 하루를 선물한다.

오늘(2일) 방송되는 tvN ‘바퀴 달린 집3’ 7회에서는 천우희, 조현철과 함께하는 힐링 여행 두 번째 이야기가 공개된다.

시작부터 비범한 매력을 발산 하며 형님들을 당황하게 했던 조현철이 이번에는 '바달집' 식구들 첫 경험 제조기에 등극한다. 밤산책이 취미라는 조현철을 따라 어둠이 짙게 내려앉은 편백나무 숲으로 나선 천우희. 어두운 산길을 렌턴 하나에 의지해 올라가는 두 사람을 기다리고 있는 건 나무들 사이로 쏟아지는 별빛과 고요함 사이로 들려오는 물소리. 긴장감까지 한 방에 날려버리는 신묘한 풍경이 시청자들에게도 색다른 경험을 선사할 예정.

조현철 매직은 “이런 일 처음이야, 어디서 특이한 애가 왔어?”라던 성동일, 김희원 두 형님들도 움직이게 한다. ‘바달집’ 첫 야식부터, 모닝 산책까지 생전 안 해본 일들을 경험하게 되는 낯설지만 특별한 하루가 펼쳐진다.

“아침은 꼭 해드리고 싶다”라는 천우희의 소원에 ‘바달집’ 부엌도 오픈한다. 직접 챙겨 온 간장게장과 어딘가 살짝 특이한 보조셰프 조현철과 함께한 새우젓찌개까지 밥도둑 메뉴로 가득 차려진 아침상은 '바달집' 식구들의 입맛을 사로잡을 수 있을지 궁금해 진다.

이제껏 본적 없는 앞마당 바다낚시도 그려진다. 열 걸음만 가면 남해 바다가 코앞에 펼쳐지는 앞마당으로 옮긴 '바달집' 식구들. 발 아래 찰랑대는 바다에 낚싯대를 드리우고 여유를 즐긴다.

생애 첫 낚시 신고식을 치르는 공명, 천우희, 조현철을 위해 '어神' 김희원이 1타 강사로 출격한다. 과연 ‘바달집’ 전용 바다정원에서 또 어떤 색다른 경험을 하게 될지 기대를 모은다.

[안하나 MBN스타 기자]

< Copyright ⓒ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