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상생소비지원금 캐시백 2583억원.. 다음달 15일 지급

김충령 기자 입력 2021. 11. 29. 10:59 수정 2021. 11. 29. 11:02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서울의 한 카드사 고객상담 창구에 설치된 상생소비지원금(카드 캐시백) 홍보 안내문의 모습. /연합뉴스

29일 기획재정부는 11월분 상생소비지원금(카드 캐시백) 지급액이 지난 26일 기준 2583억원이라고 밝혔다. 다만 이는 가집계 금액으로 결제 취소, 회계 검증 등에 따른 정산 과정에서 다소 바뀔 수 있다.

이번 카드 캐시백 지급 예정일은 12월 15일이다. 사업 참여 인원은 지난 26일 기준 1556만명으로, 이달 중에도 73만명이 추가로 참여했다. 상생소비지원금은 신용·체크카드를 올해 2분기(4~6월) 월평균 사용액보다 3% 더 쓰면 해당 증가분의 10%를 1인당 월 10만원까지 현금성 충전금으로 돌려주는 사업이다. 예산은 7000억원이었다.

지난 10월 3875억원의 캐시백이 발생했고, 810만명의 대상자에게 1인당 평균 4만8000원이 환급됐다. 상생소비지원금 사업은 오는 30일 종료될 예정이다. 아직 참여를 못 한 카드 사용자는 30일 오후 6시까지 카드사에 신청을 할 수 있다. 롯데, 비씨, 삼성, 신한, 우리, 하나, 현대, KB국민, NH농협 등 9개사다. 기재부 관계자는 “기재부, 여신협회, 카드사는 종료 시까지 사업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Copyright© 조선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