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리 엄마 김건희' 발언 논란에..한준호 "오해 소지 인정" 사과

김지영 기자 입력 2021. 11. 20. 15:4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수행실장을 맡고 있는 한준호 민주당 의원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배우자인 김건희 씨를 '토리 엄마'라며 영부인의 국격을 언급한 것을 두고 사과했다.

앞서 한 의원은 지난 17일 페이스북에 이 후보의 배우자인 김혜경씨와 윤 후보의 배우자인 김씨를 비교하며 "두 아이의 엄마 김혜경 vs 토리 엄마 김건희. 영부인도 국격을 대변한다"고 적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the300]
지난 17일 한준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페이스북에 이재명 민주당 후보의 배우자인 김혜경씨와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의 배우자인 김건희 씨를 비교하며 "두 아이의 엄마 김혜경 vs 토리 엄마 김건희. 영부인도 국격을 대변한다"고 적었다./사진=한준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수행실장을 맡고 있는 한준호 민주당 의원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배우자인 김건희 씨를 '토리 엄마'라며 영부인의 국격을 언급한 것을 두고 사과했다.

한 의원은 20일 오후 페이스북에 "며칠 전 제 글로 인해 논란과 비판이 있다"며 "그로 인해 불편함을 느끼셨거나 상처받으신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결코 여성을 출산 여부로 구분하려던 것은 아니지만 표현 과정에서 오해의 소지가 있었다는 점을 인정한다"며 "앞으로 더 세심하게 살피고 성찰하는 기회로 삼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고 거듭 반성했다.

앞서 한 의원은 지난 17일 페이스북에 이 후보의 배우자인 김혜경씨와 윤 후보의 배우자인 김씨를 비교하며 "두 아이의 엄마 김혜경 vs 토리 엄마 김건희. 영부인도 국격을 대변한다"고 적었다.

한 의원은 1시간이 채 지나지 않아 해당 글에서 두 사람의 수식어를 삭제하고 "김혜경 vs 김건희"로 수정했다.

그러자 국민의힘에서는 "출산 못 한 여성은 국격을 떨어뜨리는 사람인가"라며 비판했다. 성일종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윤 후보와 김씨는 본인들이 원해서 아이를 낳지 않은 것이 아니다. 과거 김씨는 임신을 한 적이 있다"며 "그런데 국정원 댓글 수사 파문이 커졌을 당시 김씨는 크게 충격을 받아 유산했다고 한다. 그래서 지금까지 윤 후보 부부는 아이를 낳지 못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성 의원은 "아무리 정치판이 냉혹하고, 선거판이 무섭다고는 하지만 이렇게 남의 상처까지 약점으로 삼아 잔인하게 후벼 파도 되는 것인가"라며 "출산을 못 한 여성은 국격을 떨어뜨리는 사람인가. 전국의 모든 난임·불임 부부들의 가슴에도 대못을 박은 역대급 막말 중의 막말"이라고 비판했다.

[관련기사]☞ 주식으로 돈방석 앉는 연예인들…유희열·배용준 100억대, 주지훈도 '잭팟'러시아서 130여명 죽게 만든 게임…中서도 초등생 3명 동시 투신"빨래에 마사지, 한달 간 노예였다"…'스우파' 제트썬 갑질 의혹장윤정 "많이 쉬었는데, 바빴던 '도경완'보다 수입 많아""고생 많았어요"…수능 마친 재수생 울린 빙수집 사장 손편지
김지영 기자 kjyou@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