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지지율 41% 또 최저치 경신.."경제 정책 못 믿겠다"

이슬기 기자 입력 2021. 11. 15. 07:3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집권 11개월 차를 앞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지지율이 또 다시 최저치를 경신했다.

14일(현지 시각) 워싱턴포스트(WP)와 ABC방송이 지난 7~10일 미국 성인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표본오차 ±3.5%p) 바이든 대통령에 대한 긍정 평가는 41%로 올해 1월 취임 후 가장 낮았다.

이번 조사에서는 공화당 지지자는 물론 민주당 지지자도 바이든에 등을 돌린 것으로 나타났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0일(현지 시각) 메릴랜드주 볼티모어 항만을 방문해 인프라 예산안에 대한 대국민 홍보차 연설하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집권 11개월 차를 앞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지지율이 또 다시 최저치를 경신했다. 최근 자신의 핵심 정책인 1조2000억 달러 규모의 인프라 투자 법안이 가까스로 의회를 통과했지만 코로나19 장기화와 물가 상승, 공급망 문제 등에 발목이 잡힌 것이다.

14일(현지 시각) 워싱턴포스트(WP)와 ABC방송이 지난 7~10일 미국 성인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표본오차 ±3.5%p) 바이든 대통령에 대한 긍정 평가는 41%로 올해 1월 취임 후 가장 낮았다. 부정 평가는 53%에 달했다. 지난 4월 52%를 시작으로 매 조사마다 꾸준히 하락한 뒤 아프가니스탄 철군 사태를 겪은 지난 9월 부정 평가가 긍정 평가를 압도하는 ‘데드 크로스’를 지난 지 2개월 만이다.

이번 조사에서는 공화당 지지자는 물론 민주당 지지자도 바이든에 등을 돌린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6월 조사 당시 민주당 지지자의 94%가 바이든 대통령을 긍정 평가했지만 이번에는 80%로 떨어졌다. 부정 평가는 3%에서 16%로 13%포인트 올랐다. 중도층에서도 부정 평가 비율이 45%로 상승했다. 특히 이들 중 70%는 경제 문제에 실망감을 드러냈다. 절반 가까운 응답자는 인플레이션의 원인을 ‘바이든 때문’이라고 답했다.

반면 바이든 대통령의 경제 정책을 지지한다는 응답은 39%에 불과해 지지율을 밑돌았다. WP는 대규모 재정 확보를 위해 인프라 예산안을 처리하고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에서 합의를 이끌었지만 경제 문제에 대한 실망감이 바이든의 지지율 하락세를 막아서지는 못했다고 평가했다. 또 내년 11월 중간선거를 앞둔 바이든과 민주당에 ‘적신호’가 분명하다고도 했다.

실제 ‘오늘 선거를 실시하면 어느 정당을 지지하겠느냐’는 질문에 대해 응답자의 51%는 공화당이라고 답했다. 민주당을 지지하겠다는 응답은 41%에 불과했다. 이는 1981년 중간선거 가상 대결 조사를 시작한 이래 민주당 지지율 기준 최저치이며, 공화당이 통계적으로 유의미하게 앞선 것은 2002년 1월 이후 두 번째라고 ABC는 전했다. WP도 민주당의 버지니아 주지사 선거 패배는 이러한 민심을 입증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 Copyright ⓒ 조선비즈 & Chosun.com -

Copyright© 조선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