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고령화 속도 日보다 2배 빠르지만 연금은 절반 수준"

신중섭 입력 2021. 11. 15. 07:31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한경연, 한일 고령층 대상 연금수령 실태 조사

[이데일리 신중섭 기자] 한국의 고령화 속도가 일본의 두 배에 달하지만, 정작 연금을 비롯한 제대로 된 노후대책이 부족해 노인빈곤 문제가 우려된다는 지적이 나왔다.

(사진=한경연)
韓 고령층 연금 수급액, 일본의 절반 수준

한국경제연구원(한경연)은 여론조사기관 모노리서치에 의뢰해 한·일 양국의 65세 이상 고령층을 대상으로 연금수령 실태를 조사한 결과를 15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개인 가구 기준 한국의 연금 수령액은 월 82만8000원으로 일본(164만4000원)의 50.4%에 불과했다. 특히 한국의 고령층이 생각하는 적정 생활비 수준은 월 172만5000원으로 조사돼 연금 소득이 적정 생활비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것(48.0%)으로 나타났다.

최근 10년간 한국의 65세 이상 고령인구는 연평균 4.2% 증가해 고령화 속도가 일본(2.1%)보다 2배 빠른 것으 조사됐다. 지난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38개국 중 28위에 불과했던 한국의 고령인구 비중(15.7%)은 2024년에는 19.2%로 OECD 평균(18.8%)을 상회하고, 2045년에는 37.0%로 일본(36.8%)을 넘어 OECD에서 가장 고령인구 비중이 높은 나라가 될 전망이다.

한경연의 ‘한·일 고령층 연금수령실태 조사’에 따르면 한국의 노인 소득대책은 일본에 비해 크게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의 65세 고령층 중 공적연금을 수령하는 비율은 83.9%, 사적연금 수령 비율은 21.8%로, 공적연금 수령비율이 95.1%, 사적연금 수령비율이 34.8%인 일본에 비해 각각 10% 포인트 이상 낮았다.

연금 수급액도 마찬가지였다. 개인가구 기준 한국의 공적 및 사적연금 합산 수급액은 월 82만8000원으로 164만4000원을 받는 일본의 50.4%에 불과했다. 부부 가구의 경우에도 한국의 월 평균 합산 수급액은 138만4000원으로 일본(272만6000원)의 50.8%에 그쳤다.

일본은 공적연금 월평균 수급액이 개인 135만3000원, 부부 226만8000원으로 개인가구 66만9000원, 부부가구 118만7000원인 한국에 비해 약 2배 많았다. 한경연은 한국의 국민연금에 해당하는 일본의 후생연금 요율이 소득의 18.3%로 한국(9.0%)에 비해 약 2배 정도 높다며, 일본은 한국에 비해 ‘더 내고 더 받는’ 공적연금 체계가 구축돼 있어 노후에 안정적인 소득 확보가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한국은 사적연금 시스템 역시 상대적으로 취약했다. 한국의 사적연금 월평균 수급액은 개인가구 15만9000원, 부부가구 19만7000만원으로 개인이 29만1000원, 부부가 45만8000원을 수령하는 일본의 절반 수준에 불과했다.

이에 대해 한경연은 한국의 사적연금에 대한 유인이 부족해 가입률이 낮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실제로 한국은 사적연금에 대한 세제지원률이 19.7%에 불과해 일본(31.0%)은 물론 OECD 평균인 26.9% 보다도 낮다. 그 결과, 15~64세 인구 중 사적연금 가입비율도 24.0%에 불과해 절반 이상이 사적연금에 가입한 일본(50.8%)의 절반에 미치지 못했다.

(사진=한경연)
韓, 적정 생활비 대비 연금소득 적어

한국의 65세 이상 고령층은 개인 기준 월 172만5000원, 부부 기준 월 255만5000원을 적정 생활비 수준이라고 응답했다. 연금 수급액이 적정 생활비에서 차지하는 비중을 의미하는 연금 생활비 대체율은 개인가구가 48.0%, 부부가구가 54.2%인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일본의 65세 이상 고령층의 적정 생활비 수준은 개인 243만5000원, 부부 325만6000원으로 조사됐다. 일본 고령층의 연금 생활비 대체율은 개인가구가 67.5%, 부부가구가 83.7%로 적정 생활비의 대부분을 연금 소득을 통해 조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의 고령층은 연금 외 주요 생활자금 조달방식으로 △은행예금 33.6% △근로소득 30.6% △자녀 등 타인의 경제적 지원 17.4% △주식 및 채권 10.5% 등을 꼽았다. 이에 반해 일본의 고령층은 연금 외에 △은행예금 39.0% △근로소득 30.3% △주식 및 채권 17.2% 을 통해 생활자금을 조달한다고 응답했으며 자녀 등 타인의 경제적 지원은 3.6%에 불과했다.

한국과 일본의 고령층 모두 노인 일자리 창출을 국민의 노후 생계안정을 위한 최우선 정책과제로 꼽았다. 부문별로 살펴보면, 한국 고령층은 △노인 일자리 창출 48.1% △경력단절 시 공적 연금 보험금 지원 강화 13.6% △연금 보험료 인상을 통한 연기금 재원 확충 11.9% 등이 필요하다고 응답했으며, 일본의 고령층은 △노인 일자리 창출 32.0% △개인연금 세제지원 개선 21.7% △연금 보험료 인상을 통한 연기금 재원 확충 12.8% 등이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추광호 한경연 경제정책실장은 “공적·사적 연금의 노후 생활보장 기능을 강화하고, 양질의 일자리 제공을 통한 소득개선이 시급하다”며 “고령자 대상 양질의 민간 일자리 확충을 위해서는 파견·기간제 규제완화 등 노동시장 유연화와 직무성과에 기반한 임금체계 정착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신중섭 (dotori@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