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바이든, 15일 회담서 시진핑에 우려 솔직히 전할 것"

입력 2021. 11. 13. 07:3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백악관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15일(현지시간) 화상 정상회담 일정을 확인하면서 중국에 미국의 우려를 솔직히 제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시 주석과의 화상 담판을 사흘 앞두고 백악관이 일정을 공식 확인하면서 바이든 대통령의 솔직한 우려 제기가 있을 것이라며 기선제압을 시도한 셈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15일 시 주석과의 화상 정상회담에 앞서 1조2000억달러 규모 인프라예산에 서명할 예정이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첫 미중 화상 정상회담 일정 확인..한국시간으로 16일 오전
백악관 "바이든, 우려 영역에 머뭇거리지 않을 것" 기선제압 시도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 백악관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15일(현지시간) 화상 정상회담 일정을 확인하면서 중국에 미국의 우려를 솔직히 제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12일 보도자료를 내고 양 정상의 첫 화상 정상회담이 15일 저녁에 열린다고 공식 확인했다.

구체적인 시간은 밝히지 않았다. 한국시간 기준으로는 16일 오전이다.

사키 대변인은 이어 “두 정상은 지난 9월 9일 전화통화에 이어 미국과 중국 간 경쟁을 책임 있게 관리할 방안과 함께 우리의 이익이 겹치는 곳에서 협력할 방안을 논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의 의도와 우선순위를 명확히 할 것이고 중국에 관한 우리의 우려에 대해 솔직하고 분명하게 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키 대변인은 이날 오후 브리핑에서 “폭넓은 범위의 주제가 논의될 것이며 바이든 대통령은 분명히 우려하는 영역에 대해 머뭇거리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중대한 결과물을 의도하고 있다는 기대를 조성하지 않겠다”고 했다. 회담 후에 회견도 없을 것이라고 했다.

시 주석과의 화상 담판을 사흘 앞두고 백악관이 일정을 공식 확인하면서 바이든 대통령의 솔직한 우려 제기가 있을 것이라며 기선제압을 시도한 셈이다. 이번 정상회담에서 성과물을 내기 위해 미국이 일방적으로 양보하거나, ‘합의를 위한 합의’는 하지 않겠다는 점도 재확인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경제, 무역, 안보, 인권은 물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기원 등에 대한 문제까지 전방위적으로 문제를 제기하며 중국의 영향력 확대 차단에 집중할 계획임을 시사하는 대목이다.

바이든 행정부는 미중 간 극심한 경쟁이 충돌로 번지지 않도록 관리하는 게 이번 정상회담의 목적이라고 누누이 밝혀왔다.

시 주석 역시 대만과 홍콩, 남중국해 등 핵심 이익으로 여기는 각 분야에 대해 중국의 주권을 존중하라는 요구로 받아치며 날카롭게 대립할 가능성이 커서 이번 정상회담이 미중 관계개선의 분기점이 되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게 대체적 전망이다.

다만 내년 2월 베이징 동계올림픽을 앞두고 있고 장기 집권의 명분을 쌓고 있는 시 주석으로서도 바이든 대통령과의 고강도 대립은 피하려고 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바이든 대통령은 15일 시 주석과의 화상 정상회담에 앞서 1조2000억달러 규모 인프라예산에 서명할 예정이다.

대규모 인프라 투자로 미국의 경쟁력을 확보하게 됐다는 메시지를 미국인에 던지고 시 주석과의 담판에 나서는 셈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인프라 예산안 통과를 호소하면서 중국에 뒤처질 우려를 여러차례 근거로 제시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인프라 예산 집행을 위한 국무회의도 소집했다.

realbighead@heraldcorp.com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