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치수 안 맞는 신발 신고 콘서트..팬들, 소속사에 시정요구

입력 2021. 10. 28. 14:5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화려하고 열정적인 퍼포먼스를 자랑하는 방탄소년단(BTS)이 사이즈가 안 맞는 신발을 신고 공연을 한 사실이 알려져 팬들을 안타깝게 하고 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공연 직후 SNS 트위터에는 일부 멤버들이 자신의 발 치수 보다 훨씬 큰 신발을 신고 퍼포먼스를 진행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우려를 자아냈다.

더 나아가 팬들은 이런 문제가 그동안 공연과 화보, 뮤직비디오 촬영 등에서 자주 발생했다며 하루빨리 소속사가 문제 개선에 나서기를 바랐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헤럴드경제 = 서병기 선임기자]화려하고 열정적인 퍼포먼스를 자랑하는 방탄소년단(BTS)이 사이즈가 안 맞는 신발을 신고 공연을 한 사실이 알려져 팬들을 안타깝게 하고 있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24일, 서울 잠실 올림픽 주경기장에서 'Permision To Dance On Stage' 온라인 스트리밍 콘서트를 진행했다. 지난해 10월 이후 1년만에 콘서트 무대에 복귀하면서 전 세계 팬들의 뜨거운 사랑을 받았다.

방탄소년단은 2시간여 동안 무려 24곡의 무대를 선사했다. 솔로 또는 유닛 무대 없이 7명 전원이 처음부터 끝까지 노래를 불러 평소 공연보다 더 오랫동안 무대에 섰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공연 직후 SNS 트위터에는 일부 멤버들이 자신의 발 치수 보다 훨씬 큰 신발을 신고 퍼포먼스를 진행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우려를 자아냈다. 특히 진과 제이홉의 경우 '라이프 고즈 온', '작은 것들을 위한 시', '다이너마이트', '버터' 등 4곡을 부르는 동안 한눈에 보기에도 너무 큰 구두를 착용한 모습이 화면에 포착됐다.

팬들은 "신발이 맞지 않으면 걷기만 해도 발이 아픈데 춤추는 가수에게 오버사이즈가 제공된 것은 안전 차원에서 큰 문제다" 라고 이의를 제기했다.

더 나아가 팬들은 이런 문제가 그동안 공연과 화보, 뮤직비디오 촬영 등에서 자주 발생했다며 하루빨리 소속사가 문제 개선에 나서기를 바랐다.

wp@heraldcorp.com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