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FC 사령탑 '적토마' 고정운 "K리그도 역주행!"

이준희 입력 2021. 10. 26. 22:00 수정 2021. 10. 26. 22:06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앵커]

'적토마'라는 별명으로 잘 알려진 고정운 감독이 2부리그 진출을 선언한 김포 FC와 함께 프로무대로 돌아옵니다.

고정운 감독은 K리그에서 '역주행 신화'를 쓰겠다는 이색적인 출사표를 던졌습니다.

이준희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고정운 감독은 도쿄대첩 당시 우리 골문을 향한 드리블로 역주행의 원조로 꼽혔습니다.

김포 FC를 이끌고 2부리그로 돌아오게 된 고정운 감독은, 당시 역주행과는 다른 의미로 K리그에서 역주행을 선언했습니다.

[고정운/김포 FC 감독 : "내가 그 역주행의 아이콘이라는데 이해들 해? K리그 2 가서도 역주행해서 좋은 성적을 내자고!"]

선수들에게 적절한 연봉과 따뜻한 밥 한 끼를 제공하는 게 목표였던 팀은, 이제 어엿한 전용 구장을 갖췄고 프로 무대를 밟는 데 성공했습니다.

[고정운/김포 FC 감독 : "연봉 받는 선수가 5명도 안 됐고…. 식당도 없어서 선수들한테 밥도 못 줬고요. 맨발 벗고 다니다가 지금은 명품 구두 신은 것 같아요."]

4부리그에서 K3를 거쳐 K리그까지.

프로라는 타이틀을 눈앞에 둔 선수들은 결코 초심을 잃지 않겠다며 당찬 출사표를 던졌습니다.

[정의찬/김포FC : "K4부터 K3까지 올라오기 힘들었는데 지금 K리그2에 올라간다는 소리들으니깐 동기부여가 더 많이 되는 것 같아요."]

재정 문제 등 풀어야 할 숙제는 여전히 많습니다.

김포시로부터 약속받은 55억 원은 프로 구단을 운영하기엔 부족합니다.

갈 길은 멀지만 야심차게 발을 내디딘 김포fc가 시민구단의 새로운 모델을 제시할 수 있을 지 관심이 쏠립니다.

KBS 뉴스 이준희입니다.

이준희 기자 (fcjune@kbs.co.kr)

Copyright© KB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