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디, 3분기 매출 545억원..전년比 37%↑

안희정 기자 입력 2021. 10. 26. 21:5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콘텐츠 플랫폼 기업 리디(대표 배기식)는 2021년 3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이 545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7% 성장했다고 26일 밝혔다.

올해 3분기 누적 매출은 1천491억원으로 지난 2010년 4분기부터 현재까지 44분기 연속 성장했다.

리디의 이번 성과는 웹툰 및 웹소설, 애니메이션 등 콘텐츠 사업 확장에 따른 것으로, 리디가 주력하고 있는 노블코믹스 라인업 강화로 웹툰과 웹소설의 소비가 동반 상승하며 실적 성장을 주도했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2010년 4분기부터 올해 3분기까지 44분기 연속 성장 쾌거

(지디넷코리아=안희정 기자)콘텐츠 플랫폼 기업 리디(대표 배기식)는 2021년 3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이 545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7% 성장했다고 26일 밝혔다. 

올해 3분기 누적 매출은 1천491억원으로 지난 2010년 4분기부터 현재까지 44분기 연속 성장했다.

리디의 이번 성과는 웹툰 및 웹소설, 애니메이션 등 콘텐츠 사업 확장에 따른 것으로, 리디가 주력하고 있는 노블코믹스 라인업 강화로 웹툰과 웹소설의 소비가 동반 상승하며 실적 성장을 주도했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리디

해외 사업도 순항 중이다. 지난해 11월 북미 시장에 선보인 글로벌 웹툰 구독 서비스 ‘만타(Manta)’는 다양한 장르의 웹툰 콘텐츠를 부담 없이 즐길 수 있어 구글앱스토어 만화 카테고리에서 1위를 기록하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리디는 4분기에도 고성장을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최근 웹툰 OST 사업을 본격화하고 인기 웹소설의 드라마화도 차례로 확정 지은 만큼 IP 사업 확장에 탄력이 붙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만타(Manta)’ 역시 하반기 기대작 출시에 맞춰 다양한 마케팅 활동에 집중해 성장세를 키운다는 방침이다.

배기식 리디 대표는 “지난 10여년 간의 경험을 바탕으로 글로벌 사업 부문에서도 단기간내 괄목할만한 성과를 이끌어냈다는 점은 매우 고무적인 일”이라면서, “K콘텐츠가 세계적인 관심을 받는 만큼 리디가 보유한 풍부한 IP를 바탕으로 새로운 콘텐츠를 선보이는데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희정 기자(hjan@zdnet.co.kr)

Copyright© 지디넷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