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즈니+'에 '애플TV+'까지.. 콘텐츠 잔치 열린다

정민경 기자 입력 2021. 10. 26. 18:5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디즈니플러스와 애플TV플러스(Apple TV+)가 내달 한국 서비스를 시작한다.

다음달 국내 출시되는 또 다른 OTT로 애플TV플러스가 있다.

내달 4일 공개되는 애플TV플러스는 첫 한국 작품이자 오리지널 시리즈인 'Dr. 브레인'을 내세우며 공격적 홍보에 나섰다.

4일 애플TV플러스 출시와 함께 공개된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11월 출시 디즈니플러스 월9900원, 애플TV+ 월6500원
애플TV+, 한국 서비스 동시에 첫 오리지널 시리즈 공개
김지운 감독 연출 이선균 배우 'Dr. 브레인'

[미디어오늘 정민경 기자]

디즈니플러스와 애플TV플러스(Apple TV+)가 내달 한국 서비스를 시작한다. '오징어 게임'으로 전 세계 시청자 사랑을 받으며 구독자를 확장하고 있는 넷플릭스가 두 글로벌 OTT의 한국 상륙에 어떤 영향을 받을지 관심사다.

앞서 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는 한국에 디즈니플러스(Disney+)를 내달 12일 출시하겠다고 밝혔다. 디즈니플러스는 디즈니와 픽사, 마블 등 막강한 팬덤을 가진 브랜드를 보유하고 있다. 오리지널 시리즈 역시 준비하고 있다.

디즈니플러스는 구독료 월 9900원을 내고 4개 기기에서 동시 접속이 가능하다. 디즈니플러스가 예고한 오리지널 시리즈로 '런닝맨: 뛰는놈 위에 노는 놈', 드라마 '설강화', '블랙핑크 더무비' 등이 기대를 받고 있다.

[관련 기사: 출시 앞둔 디즈니플러스, 한국 콘텐츠 인정하면서 투자액 함구]

▲애플TV+ DR브레인 포스터.

다음달 국내 출시되는 또 다른 OTT로 애플TV플러스가 있다. 내달 4일 공개되는 애플TV플러스는 첫 한국 작품이자 오리지널 시리즈인 'Dr. 브레인'을 내세우며 공격적 홍보에 나섰다.

Dr. 브레인은 홍작가의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한 SF 스릴러다. 영화 '장화, 홍련', '악마를 보았다', '달콤한 인생',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 '밀정'을 통해 주목받아온 김지운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이선균 배우가 주연을 맡았다. 4일 애플TV플러스 출시와 함께 공개된다.

애플TV플러스는 디즈니플러스보다 저렴한 월 6500원으로 월 사용료를 정했다. 7일 무료 체험도 가능하다.

[미디어오늘 바로가기][미디어오늘 페이스북]
미디어오늘을 지지·격려하는 [가장 확실한 방법]

Copyrights ⓒ 미디어오늘.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pyright© 미디어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