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체 무게 86kg에 車 크기.. 완판된 1인승 전기 비행기 봤더니 [영상]

송주상 기자 입력 2021. 10. 26. 18:04 수정 2021. 10. 26. 18:17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21일 공식 발표된 1인승 전기비행기 '젯슨 원'과 조종사. 젯슨 원의 크기를 짐작할 수 있다. /유튜브
젯슨 원이 비행하는 장면. /유튜브

한 해외 스타트업이 개발한 1인승 전기 비행기가 일반인을 대상으로 판매를 시작했다. 이미 내년 생산 물량은 모두 예약됐을만큼 큰 관심을 받고 있다.

지난 21일(현지시각) 스웨덴의 스타트업 젯슨은 수직이착륙하는 전기 비행기 ‘젯슨 원’(Jetson One)을 공개하고 예약 주문받는다고 발표했다.

젯슨 원은 8개의 전기 모터로 움직이는 전기 비행기다. 기체 무게는 알루미늄과 탄소 섬유를 골격으로 사용해 86kg에 불과하다. 다만 기체 무게가 가벼워 젯슨 원이 감당할 수 있는 조종사의 몸무게는 최대 95kg이다.

기체는 가로, 세로가 각 2.8m, 2.4m이고 높이는 1m정도로 일반적인 자동차보다 작은 크기다. 프로펠러 부분을 접을 수 있다. 접었을 때 폭은 0.9m까지 줄어든다.

다만 최대 비행 시간은 몸무게가 85kg인 조종사가 운전할 경우 20분으로 길지 않다. 또 제조사인 젯슨은 최대 비행 속도를 안전상의 문제를 고려해 시속 102km로 제한했다.

젯슨 원이 비행하는 장면. /유튜브
젯슨 원의 조작은 2개의 좌우 레버(노란색 원)로 한다. 기체 속도 등 조작에 필요한 데이터들은 스마트폰 화면(빨간색 사각형)으로 제공된다. /유튜브

젯슨 원 조작은 좌우 레버로 한다. 또 내장된 컴퓨터가 실시간으로 안전을 확인하며 잠시 손을 떼고 날 수 있으며 자동 착륙도 지원한다. 긴급 상황을 대비한 비상 낙하산도 탑재됐다.

젯슨 원의 가격은 9만2,000달러(약 1억1,000만원)이며 예약금은 2만2,000달러(약 2,600만원)다. 젯슨이 공식 홈페이지에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1년 최대 12대 생산할 수 있고 내년에 판매되는 기체는 모두 예약된 상태다. 또 2023년에도 이미 2대가 예약됐다

Copyright© 조선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