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 원전 14기 지으면 佛 탄소중립 2050 달성"

허세민 입력 2021. 10. 26. 17:37 수정 2021. 10. 27. 02:0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프랑스가 '탄소중립 2050' 목표를 달성하는 가장 경제적인 방법은 신규 원자력발전소를 14개 건설하는 것이라고 프랑스송전공사(RTE)가 밝혔다.

RTE는 이 가운데 2035년부터 2050년까지 대형 원전 14개와 소형 원자로를 짓는 것이 가장 저렴한 방법이라고 밝혔다.

RTE 계산에 따르면 기존 원전 수명을 60년 이상으로 연장하고 신규 원전 14개를 건설할 경우 프랑스에서 원전 비중은 전체 에너지 가운데 50%로 높아진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프랑스송전공사 보고서

프랑스가 ‘탄소중립 2050’ 목표를 달성하는 가장 경제적인 방법은 신규 원자력발전소를 14개 건설하는 것이라고 프랑스송전공사(RTE)가 밝혔다. 전력난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면서 원전이 대체재로 다시 떠오르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25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RTE는 이날 프랑스가 2050년까지 탄소중립을 달성하기 위한 방법을 담은 ‘에너지 미래 2050’ 보고서를 발간했다. 신재생에너지 비중을 100%로 높이는 방안을 포함해 에너지 전환 시나리오 6가지가 담겼다. RTE는 이 가운데 2035년부터 2050년까지 대형 원전 14개와 소형 원자로를 짓는 것이 가장 저렴한 방법이라고 밝혔다. 2060년까지 연간 590억유로(약 80조원)가 필요하다는 계산이다.

RTE 보고서는 운송 및 제조 분야의 탈탄소 과정에서 전력 수요가 35% 증가할 것이란 관측에 기반을 뒀다. RTE 계산에 따르면 기존 원전 수명을 60년 이상으로 연장하고 신규 원전 14개를 건설할 경우 프랑스에서 원전 비중은 전체 에너지 가운데 50%로 높아진다. RTE는 다만 폐기물 처리 문제도 고려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번 보고서는 유럽의 전력난이 최대 위기로 떠오른 와중에 발표됐다. 영국 등 신재생에너지 비중을 확대하고 있는 유럽 국가들은 전력 수급 불균형에 따른 에너지 대란에 처한 상황이다. 이에 따라 프랑스와 같은 일부 유럽 국가에선 원전을 대체 에너지로 활용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블룸버그는 “이번 분석은 내년 4월 대통령 선거를 앞둔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신규 원전 건설 계획을 발표할 수 있도록 힘을 실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한편 요나스 가르스퇴레 노르웨이 신임 총리는 이날 노르웨이의 원유 천연가스 개발 정당성을 강조했다. 지난달 선출된 가르스퇴레 총리는 파이낸셜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러시아에 이어 유럽에서 가장 많은 가스를 공급하는 노르웨이가 개발을 멈춘다면 유럽은 탄소중립 목표를 달성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했다. 화석연료 생산을 급작스럽게 중단한다면 전력 부족으로 친환경 산업으로의 전환도 힘들어진다는 논리다.

허세민 기자 semin@hankyung.com

경제지 네이버 구독 첫 400만, 한국경제 받아보세요
한국경제신문과 WSJ, 모바일한경으로 보세요

Copyright© 한국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