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증권, 3억 달러 외화채권 발행

김명환 입력 2021. 10. 26. 14:30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KB증권은 3억 달러 규모의 달러채권 발행에 성공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발행 채권은 KB증권이 처음으로 발행한 외화채권이다. 5년 만기 3억 달러 규모로 미국 5년물 국채금리에 95bp의 가산 스프레드를 더해 발행했다.

KB증권은 "최근 미국의 테이퍼링 예상, 중국의 헝다(에버그란데) 우려 본격화 및 글로벌 공급망 차질에 따른 인플레이션 리스크 등에도 불구하고 우수한 국제 신용등급을 기반으로 국내 증권사가 발행한 5년 만기 외화채권 발행 중 가장 낮은 가산 스프레드로 발행됐다"고 설명했다.

투자자 주문은 총 66개 기관으로부터 유효수요 기준으로 14억 6천만 달러를 기록했다. 최종 금리가이던스 전 최대주문은 약 20억 달러에 달했다. 특히 KB증권은 유효주문 기준으로 올해 프라이싱된 국내증권사 발행 중 최대규모를 달성했다.

투자자는 지역별로 보면 아시아 95% 및 유럽 5%로 배정됐다. 유형별로는 자산운용사·펀드 50%, 은행 31%, 보험사 18% 및 PB 1%로 배정됐다. 본 발행에는 아시아 주요 보험사 및 금융기관, 글로벌 대형 자산운용사들이 참여했다.

[김명환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