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신문 사설](26일 조간)

이원주 입력 2021. 10. 26. 08:00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 경향신문 = 통신망 안정적 관리 중요성 일깨운 KT 먹통 사태

공개된 '일상회복 방안' 초안, 방역 대책도 제대로 서 있나

'고발 사주' 첫 구속영장, 실체적 진실 규명 1차 관문이다

▲ 국민일보 = KT 시스템 먹통, 철저히 따지고 책임 물어라

냉정한 진단 없이 성과만 강조한 대통령 시정연설

본부장이 사장 사퇴 압박한 성남도개공…전말 밝혀야

▲ 서울신문 = 빈곤율 OECD 4위, 복지 사각지대 해소 올인하라

특정 후보 지지 김어준씨, 공영방송 진행 그만둬야

기성 정치권 개혁 촉구하는 제3지대에 주목한다

▲ 세계일보 = 11월 다중시설 제한 해제, 확진자 폭증·방역해이 막아야

속속 드러나는 이재명의 대장동 사건 초기 개입 정황

마지막 시정연설서도 자화자찬만 늘어놓은 문 대통령

▲ 아시아투데이 = 문 대통령 강조한 '일상회복' 국민 협조에 달려

탄소중립과 불황돌파 위해 원전 활용하자

▲ 조선일보 = 법정 한도 어기고 지켰다고 하려니 숫자 장난 할 수밖에

文 국회 연설 99% 자화자찬, 부동산 참사엔 "개혁 과제" 말장난

"시장님 얘기" "사표 안 내면 박살"로 社長 축출, 그날 화천대유 탄생

▲ 중앙일보 = 마지막 시정연설한 문 대통령 과제는 철저한 대선 중립

초연결사회 공포 돌아보게 한 KT 통신 장애

▲ 한겨레 = "초고속 성장 이면에 그늘 많다"는 문 대통령의 자성

KT 통신망 일시 마비, 구조적 원인 철저히 밝혀내야

밑그림 나온 '위드 코로나', 함께해야 성공한다

▲ 한국일보 = 청사진 공개된 위드 코로나…경각심 일시에 풀면 안돼

정치 이슈 피한 文 국회 연설, 민생은 마지막까지 챙겨야

인터넷 전국 먹통 초래한 KT, 기간통신망 자격 있나

▲ 디지털타임스 = '실정엔 침묵, 성과는 자찬' 文대통령 마지막 시정연설

11월부터 위드코로나, 빈틈없는 이행이 안착 관건이다

▲ 매일경제 = 성남도개공 사장을 무리수까지 두며 사퇴시킨 이유 궁금하다

정부가 급조한 청년월세·청년통장 국회서 예산낭비 막아라

1주택 중산층에도 불똥튀는 상속세, 현실에 맞게 과표기준 높여야

▲ 서울경제 = 여당 '양도세 완화' 뒤집지 마라, 대국민 약속이다

文정부, 경제·안보 복합위 기자초하지 않았는지 돌아봐야

李, 대장동 설계 어디까지 보고 받았는지 밝히는 게 핵심

▲ 이데일리 = 봇물 터진 대장동 방지법안, 내용도 순서도 잘못됐다

'밑빠진 독 물 붓기'식 복지, 정부는 세금 쓸 궁리만 하나

▲ 전자신문 = 남은 6개월, 마무리가 중요한 때

국토부 '전자계약 정책' 재고하자

▲ 한국경제 = "파업시 대체근로 허용" 노조 폭주 막을 최소 장치다

임박한 '위드 코로나', 방심도 과잉 공포도 금물

6개월마다 1억씩 점프…이젠 내집마련 꿈도 못 꿀 판

▲ e대한경제 = 이재명 공약 입법폭주, 대선 후에 해도 늦지 않다

마지막까지 자화자찬 일관한 文 대통령 시정연설

(서울=연합뉴스)

☞ 질병청도 놀란 백신만 4번 맞은 남성…어떻게 가능했나
☞ 니콜라스 케이지, 27살 일본인 아내와 과감한 스킨십
☞ '중국서 가장 위험한 여인'은 왜 토사구팽 당했나
☞ 경찰, '남탕 불법촬영물 SNS 유포' 내사 착수…작성자 추적
☞ '전설적 복서' 장정구, 택시기사 폭행 혐의로 검찰에 송치
☞ 유니폼도 하이힐도 벗었다…해고 승무원 속옷 시위
☞ 다리 위 아찔한 투신 시도…버스에서 나타난 '슈퍼맨'
☞ 물에 잠기는 몰디브…띄우는게 해법?
☞ "핼러윈 기다렸는데…" 美·유럽 학교들 '오징어게임' 분장 금지
☞ 곰팡이 필 정도로 기저귀 안 갈아…아이 뼈까지 녹았다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pyright© 연합뉴스. 무단전재 -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