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오리온 잡고 홈 6연패 수렁 탈출 [KBL]

안준철 입력 2021. 10. 25. 23:4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프로농구 창원 LG가 공동 선두 도약을 꿈꾸던 고양 오리온의 발목을 잡았다.

LG는 25일 창원체육관에서 열린 2021-22 KGC 인삼공사 정관장 프로농구 홈경기에서 오리온에 73-66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LG는 시즌 2승(5패)째를 기록, 중위권 반등의 계기를 마련했으며 반면 오리온은 4승 3패로 전주 KCC와 함께 공동 4위가 됐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프로농구 창원 LG가 공동 선두 도약을 꿈꾸던 고양 오리온의 발목을 잡았다. 아울러 지난 3월24일 서울 삼성전부터 이어진 홈 6연패 사슬을 끊었다.

LG는 25일 창원체육관에서 열린 2021-22 KGC 인삼공사 정관장 프로농구 홈경기에서 오리온에 73-66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LG는 시즌 2승(5패)째를 기록, 중위권 반등의 계기를 마련했으며 반면 오리온은 4승 3패로 전주 KCC와 함께 공동 4위가 됐다.

프로농구 창원 LG가 창원 홈경기에서 고양 오리온을 눌렀다. 사진=KBL 제공
LG의 외국인 선수 아셈 마레이는 30득점 16리바운드로 더블더블을 기록했고, 이재도와 이관희도 각각 14득점 6어시스트, 11득점 7리바운드로 뒤를 받쳤다.

오리온은 머피 할로웨이(17득점 12리바운드), 이승현(14득점 5리바운드), 한호빈(11득점 5어시스트)이 두 자릿수 득점을 올렸으나 팀 패배를 막지 못했다.

[안준철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