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망언' 대 '막말' 리스트 치고받는 野 경선 창피하지 않나

입력 2021. 10. 25. 23:4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국민의힘 대선 경선주자인 홍준표 의원 캠프는 24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실언·망언 리스트' 25가지를 모아 보도자료로 냈다.

이에 윤 전 총장 측도 홍 의원의 '성차별·막말 리스트' 25가지를 내놓았다.

두 주자 캠프는 서로를 향해 각각 "윤 전 총장의 입은 우리 당 지지율을 하락시킬 리스크로 가득하다" "막말 경연대회를 연다면 홍 의원을 따라갈 사람이 없다"고 비난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국민의힘 대선 경선주자인 홍준표 의원 캠프는 24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실언·망언 리스트’ 25가지를 모아 보도자료로 냈다. 이에 윤 전 총장 측도 홍 의원의 ‘성차별·막말 리스트’ 25가지를 내놓았다. 두 주자 캠프는 서로를 향해 각각 “윤 전 총장의 입은 우리 당 지지율을 하락시킬 리스크로 가득하다” “막말 경연대회를 연다면 홍 의원을 따라갈 사람이 없다”고 비난했다.

그동안 상대의 도덕성과 자질을 놓고 격한 말을 주고받으며 신경전을 벌여온 두 사람이다. 정책과 비전을 두고 경쟁해야 할 TV토론에서도 두 주자 간에는 노골적인 조롱과 비아냥거림만 이어지기 일쑤였다. 두 주자는 이젠 아예 상대의 천박한 인식과 저열한 품성을 의심케 하는 논란의 발언들을 모아 ‘망언 제조기’ ‘막말 종결자’로 낙인찍는 비방전을 펴고 있다. 홍 의원 측은 ‘부정식품 먹을 자유’ 같은 윤 전 총장 발언을, 윤 전 총장 측은 ‘바퀴벌레 비유’ 같은 홍 의원 발언을 문제 삼았다.

나아가 두 주자는 상대의 가족마저 공격 대상으로 삼고 나섰다. 윤 전 총장은 홍 의원 부인이 후원회장을 맡은 것을 두고 “선거가 패밀리 비즈니스라고 하는데…”라고 비꼬았고, 홍 의원은 윤 전 총장 부인을 향해 “소환 대기 중이어서 공식 석상에 못 나온다”고 맞받았다. 이러니 당내에서조차 “둘 다 피장파장 도긴개긴”이라며 ‘공멸’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온다.

이런 손가락질은 결국 제 얼굴에 침 뱉기가 될 수밖에 없다. 이번에 홍 의원 측이 먼저 리스트를 발표하며 윤 전 총장 깎아내리기에 나섰지만 당장 맞닥뜨린 것은 홍 의원 자신의 부끄러운 발언 리스트였다. 상대의 옛말을 뒤져 반격한 윤 전 총장 측의 대응도 한심하기는 마찬가지다. 이렇게 제 살 깎아먹기 식 이전투구를 벌이면서 여당 후보의 상스러운 욕설보다는 낫다고 주장할 셈인가. 대선 정치판에서 품격 있는 언행을 기대하는 것은 무리일지 모른다. 하지만 최소한 국민 언어와 정서까지 오염시키는 험악한 입놀림만큼은 자제해야 한다.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