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미산의마음을여는시] 나비의 착각

- 입력 2021. 10. 25. 22:5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고무풍선이 되다 기다리던 출근과 팔짱 끼는 날 베란다의 나비 빨래한 와이셔츠에 넥타이가 되고 바이올렛 빛 꿈을 꾸었다 밤의 진실을 배우다 정규직으로 가는 코스 행간마다 주변을 맴돌았다.

백지장 한 장에 불과한 경계 강 건너만큼 아득하였다 먼저와 반기는 솔나무가 단풍이라는 이름표를 달아주었다 기다리는 벽 앞에서 포장한 뜨거운 얼음 아침 이슬로 사라지다.

정규직과 비정규직 사이는 백지장 한 장에 불과하지만, 강 건너만큼 아득합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한경용
고무풍선이 되다 기다리던 출근과 팔짱 끼는 날
베란다의 나비 빨래한 와이셔츠에 넥타이가 되고
바이올렛 빛 꿈을 꾸었다
밤의 진실을 배우다 정규직으로 가는 코스
행간마다 주변을 맴돌았다.
백지장 한 장에 불과한 경계 강 건너만큼 아득하였다
먼저와 반기는 솔나무가 단풍이라는 이름표를 달아주었다
기다리는 벽 앞에서 포장한 뜨거운 얼음
아침 이슬로 사라지다.
스산한 파도가 노니는 연구실과 작별하는 오후
낡은 증명사진을 담은 가방이 떠가는 폐선장
겁먹은 이력이 공중으로 솟구친다.
나는 학교를 졸업하면 어디든 날 수 있는 나비처럼 취업할 수 있을 거라는

희망을 품습니다.

그런데 그 희망은 시간이 흐를수록 고무풍선이 됩니다,

고무풍선이 빵 터지기 직전, 와이셔츠에 넥타이를 매고 출근합니다.

정규직이 아닌 비정규직으로요.

정규직과 비정규직 사이는 백지장 한 장에 불과하지만, 강 건너만큼 아득합니다.

사철 푸른 소나무인 정규직은 비정규직인 나에게

언제든 떨어뜨릴 수 있는 단풍이라는 이름표를 붙여줍니다.

나는 뜨거운 열정을 갖고 일하지만, 그 열정은 늘 벽에 막혀 금방 사라져버리는

아침이슬처럼, 떨어지는 단풍처럼 사라지고 맙니다.

보랏빛 꿈을 꾸던 나는 어느새 낡은 폐선이 되어 버립니다.

나의 인생은 나비의 착각이었습니다.

박미산 시인, 그림=림지언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