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개 사과' 김건희 관여 의혹에..조해진 "부인 선대본에 나오지 않아"

홍순빈 기자 2021. 10. 25. 22:5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개 사과' 사진과 관련해 부인 김건희씨의 관여 여부에 대한 관심이 늘어나자 조해진 국민의힘 의원은 "후보 부인들이 선거대책본부에 안 나오고 캠프 운영에 전혀 관여하지 않는다"며 해당 논란에 대해 일축했다.

조 의원은 25일 TBS라디오 '신장식의 신장개업'에 나와 "누가 SNS 작업을 했느냐도 관심거리일 수 있겠지만 핵심은 SNS를 올린 사람이 윤 전 총장이 한 사과를 뒤집어 엎어 국민을 조롱하기 위해 비아냥대기 위해 올린 것인가, (윤 전 총장이) SNS 작업에 대해 승인한 것이 오해의 소지를 생각하지 못하고 승인한 것이냐 등이다"라고 밝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23일 오후 울산 남구 국민의 힘 울산시당 강당에서 열린 시당 이전 개소식에 참석해 당원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개 사과' 사진과 관련해 부인 김건희씨의 관여 여부에 대한 관심이 늘어나자 조해진 국민의힘 의원은 "후보 부인들이 선거대책본부에 안 나오고 캠프 운영에 전혀 관여하지 않는다"며 해당 논란에 대해 일축했다.

조 의원은 25일 TBS라디오 '신장식의 신장개업'에 나와 "누가 SNS 작업을 했느냐도 관심거리일 수 있겠지만 핵심은 SNS를 올린 사람이 윤 전 총장이 한 사과를 뒤집어 엎어 국민을 조롱하기 위해 비아냥대기 위해 올린 것인가, (윤 전 총장이) SNS 작업에 대해 승인한 것이 오해의 소지를 생각하지 못하고 승인한 것이냐 등이다"라고 밝혔다.

조 의원은 "결과적으로 자기가 모시는 후보가 타격을 입게 할 의도로 (논란을 만들었다면) 그 사람은 간첩"이라며 "그럴리 없다고 생각하고 후보도 그렇게 해석될 수 있다는 걸 알면서도 (승인)했다면 이건 자해 행위다. 그럴 리 없는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윤 전 총장이) 국민의 표 하나하나를 얻기 위해 악전고투를 하고 있으면서 국민을 조롱했다가 자기 표가 왕창 달아나는데 (윤 전 총장이) 그런 자해 행위를 할 리가 있겠냐"고 했다.

이어 "국민들에게 비아냥대기 위해서, 조롱하기 위해서 그런 걸 올렸다고 이야기하는 건 비약이 너무 심한 것 아니냐"고 덧붙였다.

윤 전 총장의 '개 사과' 사진 논란은 윤 전 총장이 '전두환 발언'을 사과한 직후 반려견 '토리'의 인스타그램에 사과 사진이 올라오며 시작됐다. '사과'에 대해 여야를 가리지 않고 윤 전 총장을 향해 맹비난을 했다.

윤 전 총장은 이에 대해 지난 22일 "지난주나 그 전주에 인스타그램에 사과 스토리를 올리겠다는 것을 제가 승인했다. 이와 관련된 모든 불찰에 대해 책임을 제가 지는 게 맞다"며 해명했다. 현재 해당 사진은 삭제됐고 '토리' 인스타그램 계정은 폐쇄됐다.

[관련기사]☞ 김선호 지인 주장 계정, SNS글 전체 삭제→잠적…다 거짓이었나'트로트 황제' 태진아, 14억 손목시계 눈길…'5개 한정판 모델'서동주, 과감한 비키니 입고 '눈바디'…볼륨 실루엣 '깜짝'정우성이 유부남?…구글 프로필에 소개된 정우성 와이프 누구?에스파 카리나·윈터 성형 의혹 제기…학창시절 사진 어떻길래
홍순빈 기자 binihong@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머니투데이 & mt.co.kr. 무단 전재 및 재베포, AI학습 이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