걷어차기 논란에..클롭 "호날두의 퇴장, 원하지 않았다"

박지원 기자 입력 2021. 10. 25. 19:5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과격한 행동에 위르겐 클롭 감독이 입장을 밝혔다.

리버풀은 25일 오전 0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에 위치한 올드트래포드에서 열린 2021-22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9라운드에서 맨유를 5-0으로 완파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인터풋볼] 박지원 기자=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과격한 행동에 위르겐 클롭 감독이 입장을 밝혔다.

리버풀은 25일 오전 0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에 위치한 올드트래포드에서 열린 2021-22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9라운드에서 맨유를 5-0으로 완파했다.

노스웨스트 더비에서 승리를 거둔 리버풀은 3점을 추가함에 따라 승점 21점으로 2위에 위치했다. 선두 첼시(승점 22)와 1점 차에 불과해 추후 결과에 따라 선두에도 등극할 수 있다. 더불어 EPL 유일 무패(6승 3무)를 이어가게 됐다.

이날 경기는 리버풀의 일방적인 흐름 속에 진행됐다. 리버풀의 거센 공격에 맨유 수비진은 우왕좌왕했고, 이윽고 골 폭죽이 터지기 시작했다. 전반 5분 나비 케이타, 전반 13분 디오고 조타가 득점에 성공했고, 이후 전반 38분과 추가시간에 모하메드 살라까지 골을 넣음으로써 전반을 4-0으로 마무리 지었다.

맨유는 하프타임 이후 반전을 위해 폴 포그바를 넣으며 변화를 가져갔지만, 오히려 리버풀이 격차를 더욱 벌렸다. 후반 4분 역습 상황에서 조던 헨더슨이 대지를 가르는 패스를 넣어줬고, 이를 살라가 칩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결과도 충격적이었지만, 경기 도중 일어난 일은 더 충격적이었다. 전반 추가시간 메이슨 그린우드의 패스를 받은 호날두는 일대일 상황에서 슈팅했으나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이윽고 공은 코너킥 플래그 쪽으로 향했고, 호날두와 커티스 존스가 경합을 벌였다. 이 과정에서 호날두가 존스를 넘어뜨린 뒤, 존스의 복부 쪽에 있던 공을 두 번 걷어찼다.

현장은 아수라장이 됐다. 앤드류 로버트슨, 버질 반 다이크, 이브라히마 코나테, 알렉산더 아놀드, 헨더슨 등이 달려와 항의했다. 브루노 페르난데스까지 합류하면서 약간의 몸싸움도 벌어졌다. 주심은 호날두에게 경고를 부여하며 상황을 마무리했다.

해당 장면에 리버풀의 원정팬들은 바로 앞에서 지켜봄에 따라 분노를 감추지 못했다. 또한, 영국 언론들은 "퇴장을 줬어야 한다"라며 주심의 판정에 아쉬움을 드러냈다.

경기 종료 후 클롭 감독은 "물론 레드카드처럼 보였다. 그러나 호날두가 공을 찼고, 휘슬을 듣지 못했다고 하더라"라며 "난 호날두가 퇴장당하는 것을 원치 않는다. 내 눈엔 레드카드로 보였으나 난 얘기를 들었고, 이제 괜찮다"라고 말했다.

둘의 맞대결은 오는 2022년 3월에 리버풀 홈에서 예정되어 있다. 호날두가 안필드에 들어서면 큰 파장이 예상된다. 한편, 호날두는 해당 상황에 대해 어떠한 입장도 내놓지 않고 있다.

사진= ESPN

Copyright©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