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완치 반년 뒤에도 4명 중 1명꼴 후유증.. 日, 진료 지침 만든다

도쿄/최은경 특파원 입력 2021. 10. 25. 14:41 수정 2021. 10. 25. 22:19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비상사태 해제 첫날을 맞은 지난 1일 일본 도쿄 가부키초 유흥가의 모습/연합뉴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자 4명 중 1명은 완치 6개월 뒤에도 피로감 등의 후유증을 호소하고 있다는 일본 내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일본 정부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후유증과 관련한 정보를 수집하고 진료 지침을 만든다는 방침이다.

25일 일본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일본 후생노동성은 코로나 후유증을 호소하는 환자들을 위한 진료 지침을 따로 만들어 이달 중 발표할 예정이다. 코로나 완치 이후 다양한 후유증을 호소하는 환자가 늘어나고 있다는 판단에 따른 조치다.

일본의 국립국제의료연구센터가 코로나에 완치됐다 회복된 20~70대 457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완치 6개월 이후에도 후유증을 호소하는 사람은 26.3%에 달했다. 4명 중 1명 꼴이다. 반년 뒤 후유증 증상으로 가장 많은 것은 후각 이상(7.7%)과, 권태감(피로감·6.6%)였다.

게이오대를 중심으로 한 연구팀이 27개 의료기관의 코로나 입원환자를 대상으로 실시한 또 다른 조사에선 코로나 완치 6개월 뒤 후유증 증상 중엔 ‘피로·권태감’(21%)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나기도 했다. 11%는 사고력 저하를, 10% 탈모 후유증을 호소했다.

문제는 다양한 후유증 증상을 호소하는 사람은 많지만, 원인이나 발생 메커니즘이 아직 불명확하다는 점이다. 각종 검사로 이를 특정하기도 어려워 의료기관의 진단·치료에 어려움이 있다고 요미우리신문은 지적했다. 세계보건기구도 이번달에서야 코로나 후유증을 “감염 확인으로부터 3개월 이내 발병하고 2개월 이상 지속되지만 다른 질병으로 설명할 수 없는 증상”이라는 첫 정의를 내놓았다. 환자 입장에서도 진단·치료를 받지 못하고 방치되는 사례가 많다고 한다. 직장 등에 증상을 증명하지 못해 곤란을 겪는 경우도 많다고 요미우리는 전했다.

지방자치단체 중엔 이미 후유증 증상 파악 및 지원 체제 정비에 착수한 곳도 나왔다. 일단은 정보를 수집하고 의료기관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하는 차원이다. 도쿄 인근의 수도권 사이타마현은 현내 7개 의료기관에 ‘코로나 후유증 외래 접수’를 시작했다. 후유증 사례집을 만들고, 후유증 환자 진료 체제를 정비하겠다는 취지다. 효고현의 고베시 역시 코로나 후유증 전화 상담 창구를 개설하고, 간호사들이 환자를 상담할 수 있도록 하기로 했다.

Copyright© 조선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