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에 '자서전' 연재한다는 이재명.."가을 밤 장작 타는 소리 되길"

오경묵 기자 입력 2021. 10. 24. 23:26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국회사진기자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25일부터 자신이 살아온 이야기를 담은 ‘웹 자서전’을 페이스북에 연재하겠다고 24일 밝혔다.

이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가을 밤, 장작 타는 소리’라는 제목의 글에 “제가 살아온 이야기를 페이스북에 연재하고자 한다”고 썼다. 그는 “저에 관한 책을 읽으신 분들로부터 ‘정책 경쟁, 정치 발언을 넘어 인간적인 면모, 진솔한 모습을 더 많은 분들과 공유했으면 좋겠다’는 말씀이 있어 시작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재명은 ‘일은 잘하는데 싸움닭에다 독하다’는 이미지가 강한 줄 안다”며 “제 이미지가 그렇게 형성된 것은 전적으로 저의 그릇이다. 내면과 감성을 드러내는 일에 서툴러 벌어진 일”이라고 썼다.

그러면서 “살아온 이야기를 자원봉사자들의 손을 거쳐 진솔하게 담았다”라며 “이재명이란 사람이 이렇게 살아왔구나 하고 친근하게 봐주시면 감사드리겠다”고 했다.

‘이재명의 웹 자서전’은 최근 출간된 ‘인간 이재명’을 기반으로 재구성된다. 4개월간 총 50여 차례에 걸쳐 연재되며, 삽화는 하재욱 작가가 맡았다.

이 후보는 “제 이야기가 여러분께 가을 밤, 장작 타는 소리 같은 소곤거림이 되길 희망한다”며 “앞으로 서너 달, 제 삶의 조각조각을 이어 더 재밌고 유익한 이야기로 만들기 위해 애써줄 자원봉사자들께 고마운 마음을 전한다”고 했다.

웹 자서전 연재를 맡은 자원봉사자들은 이 후보가 페이스북을 통해 공개한 글에서 “우리는 ‘사람 이재명’의 눈동자를 들여다보기로 했다”며 “그 산골 소년은 어떻게 살았고, 이제 어떤 사람이 됐는지 재밌고 가볍게 적어보려 한다”고 했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