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적 무승부' 1위 지킨 삼성..'5연패 탈출' kt, 0.5게임 차 추격

이지은 입력 2021. 10. 24. 23:25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마지막 순위 싸움이 벌어지고 있는 프로야구에서 선두 삼성 라이온즈가 극적인 무승부로 1위 자리를 지켰습니다.

삼성은 8회 말 투아웃에 나온 구자욱과 강민호의 홈런으로 SSG와 3대3 무승부를 기록했습니다.

2위 kt는 키움에 7대1 승리를 거두며 5연패에서 벗어났습니다.

잠실 더블헤더 1차전에서는 두산이 LG를 5대 4로 꺾었고, 2차전은 3대3 무승부로 끝났습니다.

두산 미란다는 탈삼진 225개를 기록하며 단일 시즌 최다 탈삼진을 37년 만에 경신했습니다.

기존 최다 탈삼진은 고(故) 최동원 한화 2군 감독이 1984년 롯데 자이언츠 시절 기록한 223개입니다.

KIA를 이긴 NC는 키움과 공동 6위에 올랐고 롯데는 한화를 꺾고 3연승을 기록했습니다.

YTN 이지은 (jelee@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및 예방접종 현황을 확인하세요.

연예인 A씨와 유튜버의 싸움? 궁금하다면 [웹툰뉴스]

깔끔하게 훑어주는 세상의 이슈 [와이퍼]

Copyright©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