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50년 용광로 사라진다..'탄소중립'에 산업계 '비명'

김상우 입력 2021. 10. 24. 22:40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최대 온실가스 배출' 포스코, '탄소중립' 본격화
친환경 신기술 '수소환원제철 공법' 등 개발 추진

[앵커]

온실배출가스를 제로로 하는 정부의 탄소중립정책이 사실상 확정됨에 따라 오는 2050년에는 기존 제철소의 용광로가 사라질 것으로 보입니다.

산업계는 정부 안이 막대한 비용이 소요되는 등 급진적이라며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습니다.

보도에 김상우 기자입니다.

[기자]

거대한 불덩어리의 용광로입니다.

석탄을 넣어 1,500°C 이상의 고온에서 철광석을 녹여 쇳물을 만듭니다.

고로라는 용광로 등을 통한 제철 과정에서 일산화, 이산화탄소 등 온실가스가 배출됩니다.

탄소 등의 온실가스는 기후변화의 주범으로 국제적 규제 대상입니다.

포스코는 40조 원 이상을 투입해 고로를 없애는 등의 탄소 중립을 준비 중입니다.

석탄 대신 수소를 활용해 배기가스를 감축하는 신기술인 수소환원제철공법 등입니다.

[유병옥 / 포스코 수소사업부장 : 제조업 관련해서는 기존의 탄소기반을 수소기반으로 바꿔 나간다. 예를 들면 수소환원제철 그리고 그린 암모니아 이런 것을 예를 들 수 있겠습니다.]

탄소 규제에 나름 신속 대응 중인 포스코는 물론 기업 대부분은 최근 사실상 확정된 정부 안이 예상을 뛰어넘는 급진적 안이어서 고민을 거듭하고 있습니다.

정부는 203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을 2018년 대비 40% 감축하고, 2050년에는 '순배출량 0' 이른바 '넷제로'를 달성하기로 했습니다.

이는 온실가스 배출량과 흡수량이 같아 제로가 되는 개념으로 탄소중립을 뜻합니다.

기존 26.3% 감축안보다 대폭 상향된 것입니다.

특히 연평균 감축률도 4.17%로 미국과 영국의 2.81%보다 높고,

탄소중립 도달 시기도 유럽연합이 60년, 미국 42년 등인데 비해 우리는 32년으로 초속도전으로 진행됩니다.

산업계는 자신들의 기업 특성에 맞는 탄소 중립 실현 신기술이 현재 걸음마 단계인 데다가 막대한 비용을 투입해 공정 자체를 정부 일정대로 바꿔야만 해 초비상입니다.

탄소 중립 문제는 통상 마찰로도 확대되고 있어 해야 한다는 데는 민관 모두 이견이 없는 상황.

정부 안 발표 이후 긴급 회동을 통해 대안을 모색해 보지만 묘수를 찾기는 쉽지 않습니다.

[김정일 / 산업부 신통상질서 전략실장 : 이와 관련된 국제통상규범들이 앞으로 어떻게 형성될 것인지 그것들에 대한 각국들의 대응은 어떻게 될 것인지, 우리나라는 거기에 맞춰서 어떤 전략을 갖고 가야 할지 이러한 것들을 종합적으로 논의하기 위해서 이 자리에 모였습니다.]

빠르게 움직이기 시작한 탄소중립정책 시계.

이번 주 국무회의를 거쳐 다음 달 영국에서 열리는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에서 한국 안이 발표돼 사실상 일정한 구속력을 갖게 됩니다.

YTN 김상우입니다.

YTN 김상우 (kimsang@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및 예방접종 현황을 확인하세요.

연예인 A씨와 유튜버의 싸움? 궁금하다면 [웹툰뉴스]

깔끔하게 훑어주는 세상의 이슈 [와이퍼]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