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 만의 BTS 콘서트, 멤버 뷔가 앉아서 공연한 이유는

오경묵 기자 입력 2021. 10. 24. 21:56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방탄소년단 뷔. /빅히트엔터테인먼트

그룹 방탄소년단(BTS)은 24일 온라인 콘서트 ‘BTS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를 열었다. 이날 콘서트는 방탄소년단이 지난해 10월 ‘BTS 맵 오브 더 솔 원’ 이후 1년 만에 연 공연이다

콘서트는 이날 오후 6시 30분부터 서울 송파구 잠실주경기장에서 열렸다. 팬들은 라이브 스트리밍 방식으로 이를 관람했다.

‘ON’으로 첫 무대를 선보인 방탄소년단은 ‘불타오르네’ 리믹스 버전과 ‘쩔어’를 이어 공연한 뒤 첫 토크를 시작했다. 멤버 정국은 “저희는 여러분의 모습을 볼 수 없지만 여러분들께 저희의 무대를 보여드릴 수 있게 돼 영광”이라고 했고, 지민은 “여러분과 저희 모두 오늘을 많이 기대했는데, 오늘 여기 계시지 않은 여러분들을 위해 저희가 더 열심히 뛰어보겠다”고 했다.

RM은 “이렇게 당연하게 다시 무대 위에서 여러분들을 뵙게 됐다. 무대 위에서 노래하고 춤 출때가 가장 저희답지 않나 싶다”고 했고, 정국은 “오랜만의 무대라서 약간 힘든 면도 없지 않지만 기쁨이 몇십 배, 몇백 배 더 크기 때문에 괜찮다. 이렇게 멤버들과 함께 무대에 서니까 훨씬 더 재미있는 것 같다”고 했다.

멤버 뷔는 의자에 앉아 노래만 부르는 형식으로 콘서트에 참여했다. 안무를 소화하지 않는 모습이었다. 빅히트뮤직에 따르면 뷔는 전날 리허설 도중 종아리 근육 통증으로 병원을 찾았고, 당분간 과격한 움직임을 자제하라는 소견을 들었다고 한다

뷔는 “공연 연습을 위해 리허설을 하다 실수가 있었다. 저는 괜찮으니까 아미 여러분 걱정하지 마시고 오늘 공연 재밌게 봐달라”고 했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