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수·강이슬의 '레알 KB'..챔피언 삼성생명 꺾고 개막승

문영규 입력 2021. 10. 24. 21:43 수정 2021. 10. 24. 21:51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앵커]

여자 프로농구 개막전에서 KB스타즈가 지난 시즌 챔피언 삼성생명을 꺾었습니다.

국보급 센터 박지수에 국가대표 슈터 강이슬까지 영입한 KB스타즈의 독주가 예상되고 있습니다.

문영규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 시즌 우승팀인 삼성생명의 축하 행사와 함께 시작된 개막전.

디펜딩 챔피언 팀의 집중 견제에도 박지수는 경기 내내 코트를 지배했습니다.

더블 팀 수비를 뚫고 리바운드를 잡아내고, 어느새 박지수의 얼굴은 상처 투성이가 됐습니다.

상대 수비가 몰리자 노룩 패스로 기회를 만들며 한 층 더 성장한 모습까지 보였습니다.

박지수가 높이라면, 새 얼굴 강이슬은 KB스타즈 농구에 속도를 더했습니다.

한 박자 빠른 패스로 동료의 득점을 도왔고, 외곽에선 정교한 3점 슛까지 선보였습니다.

박지수와 강이슬이 40점을 합작한 KB스타즈는 삼성생명을 꺾고 기분 좋은 개막 승을 거뒀습니다.

[박지수/KB스타즈 : "좀 안 맞는 부분도 있고 잘 맞는 부분도 있지만, 이제 시즌이 길기 때문에 시즌을 치러 가면서 더 잘 맞을 거라고 생각하고, 언니(강이슬)한테 많이 기대되는 것 같아요."]

박지수에 강이슬까지 가세하면서 최강팀으로 떠오른 KB스타즈의 대항마가 나올 수 있을지 올 시즌 최대의 관심사가 됐습니다.

KBS 뉴스 문영규입니다.

문영규 기자 (youngq@kbs.co.kr)

Copyright © KB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