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반기 공모주 평균 수익률 27%

여다정 입력 2021. 10. 24. 19:3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카카오페이의 상장을 앞두고 최근 공모주 수익률이 관심을 끌고 있다.

24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올해 7월부터 이달 22일까지 IPO를 통해 유가증권시장과 코스닥시장에 상장한 40개 기업(스팩·리츠 포함)의 공모가 대비 22일 종가 기준 수익률은 평균 27.55%에 그쳤다.

올해 상반기 상장한 52개 기업의 평균 수익률 53.82%의 절반 수준에 불과하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카카오페이의 상장을 앞두고 최근 공모주 수익률이 관심을 끌고 있다. 올해 상반기까지만 해도 공모주는 작년에 이어 성공 공식을 이어갔지만, 하반기 들어 증시가 조정 양상을 보이면서 평균 수익률이 불안한 모습이다.

24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올해 7월부터 이달 22일까지 IPO를 통해 유가증권시장과 코스닥시장에 상장한 40개 기업(스팩·리츠 포함)의 공모가 대비 22일 종가 기준 수익률은 평균 27.55%에 그쳤다.

올해 상반기 상장한 52개 기업의 평균 수익률 53.82%의 절반 수준에 불과하다.

지난 8월6일 상장한 카카오뱅크나 9월1일 상장한 일진하이솔루스의 경우 공모가 대비 각각 54.1%, 113.41%의 수익률로 양호한 성과를 보이고 있다. 지난달 17일 상장된 현대중공업도 공모가에 비해 68.33% 높은 주가로 투자자들의 기대에 부응한 모습이다. 그렇지만 7월 상장한 SD바이오센서와 크래프톤, 롯데렌탈 등은 공모가를 밑돌고 있다.

7월 이후 신규 상장한 기업 중 상장 첫 거래일에 '따상'(공모가의 2배에 시초가를 형성한 뒤 상한가 기록·공모가 대비 수익률 160%)에 성공한 기업은 맥스트·한화플러스제2호스팩·원티드랩·플래티어·브레인즈컴퍼니·일진하이솔루스·지아이텍 등 7곳뿐이다. 올 상반기 따상에 성공한 기업이 19곳이었다는 점을 감안하면 성과가 기대에 미치지 못함을 알 수 있다. 여다정기자 yeopo@dt.co.kr

Copyrights ⓒ 디지털타임스 & d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