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선대위 상임고문 수락..밖에선 경선 불복 소동

윤수민 입력 2021. 10. 24. 19:21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민주당 경선 내내 이재명 지사의 도덕성.

특히 대장동 의혹을 문제 삼았던 이낙연 전 대표였지만 결국 ‘원팀’으로 뭉치기로 했습니다.

오늘 두 사람이 만났고요.

이 전 대표는 선거대책위원회에서 고문 직책을 맡기로 했습니다.

윤수민 기자입니다.

[리포트]
치열하게 경쟁했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가 경선 후 2주 만에 손을 맞잡았습니다.

[이낙연 /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문재인 정부의 성공과 정권 재창출을 위해서 작은 힘이나마 보태겠습니다."

[이재명 /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같은 DNA를 가지고 있는 그런 하나의 팀원들이라고 생각합니다. 제가 부족한 점을 우리 대표님으로부터 많이 채우고 수시로 조언받고…"

이 후보는 이번 회동을 위해 이 전 대표에게 여러 차례 연락했고, 이 전 대표 예전 지역구인 종로구 찻집으로 찾아가는 성의를 보였습니다.

회동 장소에는 이 전 대표 지지자 일부가 모여 경선 결과에 항의하는 소동도 벌어졌습니다.

이 전 대표는 이 후보에게 "누구든 마음에 남은 상처가 아물도록 당과 지도자들이 앞서서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30분 간의 회동에서 이 후보는 이 전 대표에게 선거대책위원회에 참여해달라고 부탁했는데, 논의 끝에 선대위원장 대신 선대위 상임고문을 맡기로 했습니다.

이 후보는 후보 직속 조직을 만들어 이 전 대표의 핵심공약인 신복지 정책을 직접 챙기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이 후보는 내일 지사직을 사퇴한 후 문재인 대통령과 만나며 대선 행보를 본격화한다는 구상입니다.

청와대 방문은 문 대통령의 해외 순방일정을 고려해 27일이 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옵니다.

민주당은 야당 대선후보가 결정되는 다음 달 5일 전후 선대위를 출범시킬 방침입니다.

채널A 뉴스 윤수민입니다.

영상취재 : 이락균
영상편집 : 강민

윤수민 기자 soom@donga.com

Copyright © 채널A.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