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文대통령 회동, 27일 가능성

윤경환 기자 입력 2021. 10. 24. 16:45 수정 2021. 10. 25. 16:5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여권 지지층 통합을 위해 보폭을 넓히고 있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오는 27일께 문재인 대통령과 회담할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24일 정치권 안팎에서는 이 후보가 조만간 문 대통령과 차기 대선 후보로서 정식 회동을 가질 것으로 내다봤다.

25일 이 후보의 경기도지사직 사퇴, 26일 국회 운영위원회 청와대 국정감사, 28일 문 대통령 유럽 순방 출국 등의 일정을 고려하면 현실적으로 27일에는 만나야 면담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균형발전 성과와 초광역협력 지원전략 보고’ 행사를 마치고 기념 사진 촬영을 위해 이재명 경기도지사 등 참석자들과 대통령 기록관으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경제]

여권 지지층 통합을 위해 보폭을 넓히고 있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오는 27일께 문재인 대통령과 회담할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으로 지지율이 제자리걸음인 상태에서 문 대통령에게 적통성을 인정받고 현 정부 지지율을 서둘러 흡수하려는 행보를 보일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24일 정치권 안팎에서는 이 후보가 조만간 문 대통령과 차기 대선 후보로서 정식 회동을 가질 것으로 내다봤다. 정치권은 그 시점으로 27일을 유력하게 꼽았다. 25일 이 후보의 경기도지사직 사퇴, 26일 국회 운영위원회 청와대 국정감사, 28일 문 대통령 유럽 순방 출국 등의 일정을 고려하면 현실적으로 27일에는 만나야 면담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27일까지 문 대통령과 공식 면담을 갖지 못하면 그 시점은 다음 달로 넘어가야 한다. 문 대통령은 이탈리아 로마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및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 정상회의 참석, 교황청 방문 등을 위해 28일부터 다음 달 5일까지 7박 9일간 청와대를 비운다. 문 대통령 입장에서도 11월 5일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확정된 후 이 후보를 만날 경우 정치적 중립 위반 논란에 휩싸일 수 있다.

이 후보는 지난 22일 광주에서 기자들과 만나 문 대통령과의 면담 일정을 묻는 질문에 “협의 중이라 지켜봐주시면 좋겠다”고만 답했다. 청와대도 12일 이후 “협의 중”이라는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앞서 문 대통령과 이 후보는 14일 짧은 인사를 먼저 나눴다. 문 대통령은 ‘균형발전 성과와 초광역협력 지원전략 보고’ 행사에서 이 후보와 기념 촬영을 하러 걸어가면서 “축하한다”는 말을 건넸다.

윤경환 기자 ykh22@sedaily.com

Copyright© 서울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