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이슬·박지수 42점 합작' KB, 삼성생명 누르고 개막전 승리

문대현 기자 입력 2021. 10. 24. 16:3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여자프로농구(WKBL) 청주 KB가 용인 삼성생명를 상대로 압승을 거두며 지난 시즌 챔피언결정전 패배를 갚았다.

KB는 리그 최고 슈터 강이슬을 부천 하나원큐로부터 데려오며 전력을 보강했는데 올 시즌 첫 경기에서 디펜딩 챔프를 상대로 승리를 거두며 지난 시즌 챔피언결정전에서의 패배를 설욕했다.

그러나 KB는 박지수와 강이슬의 투지 넘치는 플레이로 리드를 빼앗기지 않았고 결국 최종 스코어 68-59로 승리를 거뒀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지난 시즌 챔프전 패배 설욕
청주 KB가 지난 시즌 챔피언결정전의 복수를 했다. (WKBL 제공)

(서울=뉴스1) 문대현 기자 = 여자프로농구(WKBL) 청주 KB가 용인 삼성생명를 상대로 압승을 거두며 지난 시즌 챔피언결정전 패배를 갚았다.

KB는 24일 용인체육관에서 열린 삼성생명 2021-22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개막전에서 삼성생명에 68-59로 이겼다.

박지수가 22득점, 강이슬이 18득점을 올려 40득점을 책임졌다. 특히 박지수는 리바운드도 16개나 기록하며 개인통산 93번째 더블더블(득점·리바운드·어시스트·스틸·블록슛 중 두 부문에서 두 자릿수 기록)을 기록했다.

지난 시즌 챔피언결정전에서 맞붙었던 두 팀의 새 시즌 첫 대결이라 큰 기대를 모았다. 작년에는 삼성생명이 KB에 시리즈 전적 3-2로 이기면서 챔피언에 올랐다.

KB는 리그 최고 슈터 강이슬을 부천 하나원큐로부터 데려오며 전력을 보강했는데 올 시즌 첫 경기에서 디펜딩 챔프를 상대로 승리를 거두며 지난 시즌 챔피언결정전에서의 패배를 설욕했다.

삼성생명은 이주연, 강유림 등 어린 선수들의 적극적인 수비에 이어 속공을 발휘하면서 1쿼터 초반부터 앞서 나갔다. 센터 배혜윤은 센스 있는 패스로 득점에 기여했다.

다소 밀리던 KB는 이내 추격에 나섰다. 강이슬이 1쿼터 종료 2분여를 남기고 이적 뒤 정규리그 첫 득점을 올렸고 박지수의 동점골이 터지면서 20-20으로 1쿼터가 끝났다.

이후 KB는 거침 없이 달아났다. 강이슬과 박지수의 내외곽포가 연속해서 터지면서 점수 차를 두 자릿수로 벌렸다.

삼성생명은 26-43으로 17점이나 뒤진 채 3쿼터를 맞이했는데 윤예빈과 이주현, 박혜미의 연속된 3점포로 44-49까지 따라 붙었다.

그러나 KB는 박지수와 강이슬의 투지 넘치는 플레이로 리드를 빼앗기지 않았고 결국 최종 스코어 68-59로 승리를 거뒀다.

eggod6112@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