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타임] '시즌 4호골' 황희찬, 손흥민과 리그 득점 공동 5위

맹봉주 기자, 김한림 기자 입력 2021. 10. 24. 15:00 수정 2021. 10. 24. 17:0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황희찬이 손흥민과 어깨를 나란히 했습니다.

올 시즌 황희찬의 4번째 골입니다.

황희찬은 울버햄튼 이적 후 6경기에서 4골로 무서운 득점 감각을 뽐내고 있죠.

경기 종료 추가 시간을 남기고 페널티킥으로 실점하며 황희찬의 선제골을 지키지 못한 채 무승부에 그쳤습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 황희찬(오른쪽).

[스포티비뉴스=맹봉주 기자, 김한림 영상기자] 황희찬이 손흥민과 어깨를 나란히 했습니다.

울버햄튼은 23일 밤 11시(한국시간)에 열린 2021-2022시즌 프리미어리그 9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리즈 유나이티드와 1-1로 비겼습니다.

황희찬은 이날 왼쪽 측면 공격수로 선발 출전했습니다. 아다마 트라오레, 라울 히메네즈와 스리톱의 한축을 담당하며 팀 공격을 책임졌습니다.

골은 경기 시작 10분 만에 터졌습니다. 오른쪽 측면에서 크로스를 받은 히메네즈가 슛을 찼고, 공은 리즈 수비수 맞고 굴절됐습니다.

이 공은 마침 골문 앞에 자리 잡던 황희찬 앞에 떨어졌습니다. 황희찬은 기회를 놓치지 않고 득점으로 마무리했습니다. 탁월한 위치선정과 골 결정력이 돋보인 순간이었습니다.

올 시즌 황희찬의 4번째 골입니다. 황희찬은 울버햄튼 이적 후 6경기에서 4골로 무서운 득점 감각을 뽐내고 있죠.

팀 내 득점 1위이자 리그 전체를 봐도 손흥민, 브루노 페르난데스, 피에르 오바메양, 호베르투 피르미누 등 정상급 공격수들과 함께 득점 공동 5위에 해당하는 기록입니다.

다만 소속 팀 울버햄튼은 이날 웃지 못했습니다. 경기 종료 추가 시간을 남기고 페널티킥으로 실점하며 황희찬의 선제골을 지키지 못한 채 무승부에 그쳤습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스포티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