깊어가는 그곳에서, 가을비를 마주하다

이정용 입력 2021. 10. 24. 09:06 수정 2021. 10. 24. 11:0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수크령.

이름만 들어서는 낯설지만, 우리 곁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풀이다.

그령이라고 부르는 벼과 식물과 비교해서 훨씬 강하고 억세다고 하여 남성그령이라는 뜻으로 수크령이 되었다고 한다.

사실 수크령이 정원 또는 조경의 중요한 소재로서 인기를 얻기 시작한 것은 꽤 되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한겨레S] 빛으로 그린 이야기][한겨레S] 빛으로 그린 이야기

수크령. 이름만 들어서는 낯설지만, 우리 곁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풀이다. 그령이라고 부르는 벼과 식물과 비교해서 훨씬 강하고 억세다고 하여 남성그령이라는 뜻으로 수크령이 되었다고 한다. 선조들은 길가에 난 힘세고 질긴 풀이라 ‘길갱이’라는 이름도 붙였다.

사실 수크령이 정원 또는 조경의 중요한 소재로서 인기를 얻기 시작한 것은 꽤 되었다. 늦여름부터 꽃이삭을 피워내기 시작해 가을에 부풀고, 겨울이 되어 다 마르고 서리가 앉도록 우리 곁을 지키고 있다. 조금만 눈을 돌리면 쉽게 발견할 수 있다. 코로나19로 인해 주말 가족나들이도 조심스럽고 추워진 날씨에 곁에 있어줄 그 누군가가 그리워지는 시기, 우리 주변의 사소함을 통해 따뜻함을 찾아본다. 겨울을 재촉하는 가을비를 가득 품은 수크령을 보며 깊어가는 가을을 마주한다. 파주/이정용 선임기자 lee312@hani.co.kr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