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나 대단한지 봤더니"..역풍 맞은 김선호 미담글, 왜?

신정인 기자 입력 2021. 10. 24. 08:2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배우 김선호의 고등학교 동창이라고 주장한 누리꾼 A씨가 김선호와 관련된 미담을 공개했으나 오히려 냉랭한 반응을 불러일으켰다.

지난 22일 A씨는 자신의 트위터에 "배우 김선호가 아닌 제가 알던 인간 김선호에 대해 말씀드리고 싶다"며 다수의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A씨는 이와 함께 졸업책자와 앨범 CD 인증 사진도 게재했다.

그러나 A씨가 올린 글이 온라인상에 퍼지자 누리꾼들은 차가운 반응을 보였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사진=트위터 캡처


배우 김선호의 고등학교 동창이라고 주장한 누리꾼 A씨가 김선호와 관련된 미담을 공개했으나 오히려 냉랭한 반응을 불러일으켰다.

지난 22일 A씨는 자신의 트위터에 "배우 김선호가 아닌 제가 알던 인간 김선호에 대해 말씀드리고 싶다"며 다수의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A씨는 "학창시절 선호가 옷을 잘 볼 줄 모르는 저와 같이 가서 옷도 봐주고 합리적인 가격에 옷을 살 수 있도록 도와줬다"며 "한번은 친구와 셋이 농구를 하는데 상대팀이 고의적으로 저에게 부상을 입혔다. 그때 선호가 (상대팀에 대한) 복수심에 불타올랐던 기억이 난다"고 말했다.

이어 "고등학교 졸업 후 간간히 연락을 하며 지냈고 선호가 드라마, 예능도 나오고 좋은 소식이 생기면 축하도 해줬다"며 "그때마다 모든 걸 당연시하는 게 아닌 부끄러워하던 수줍은 친구였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번 사건에도 본인 잘못을 사과하고 안고 가는 게 김선호답구나라고 생각이 들었다"며 "이때다 싶어서 거짓 증언이나 거짓 폭로로 선호를 이용하지 말아달라"고 말했다. A씨는 이와 함께 졸업책자와 앨범 CD 인증 사진도 게재했다.

배우 김선호 / 사진제공 = 백상예술대상 사무국


그러나 A씨가 올린 글이 온라인상에 퍼지자 누리꾼들은 차가운 반응을 보였다. 댓글란에는 "얼마나 대단한 미담인지 봤더니 그냥 학창시절 본인의 추억이다", "쥐어짜내도 이것밖에 없는거냐", "대체 어느 부분이 미담이냐" 등 공감되지 않는다는 반응이 나왔다.

또 "남녀사이의 관계에서 일어난 일이랑 이런 미담이 무슨 상관인지 모르겠다", "학교폭력 의혹이나 갑질 논란이 터진 것도 아닌데 이런 학창시절 미담이 무슨 소용이냐", "이거 본 뒤로는 김선호와 관련된 미담이 올라와도 다 거짓말 같다" 등의 의견이 잇따랐다.

앞서 김선호는 전 여자친구부터 낙태 강요 및 혼인 빙자를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대해 김선호는 지난 20일 해당 사실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또 고정으로 출연 중이던 예능 프로그램 '1박 2일'에서 자진 하차했으며 출연 준비 중이던 '2시의 데이트'와 '도그데이즈'에서도 하차했다.

[관련기사]☞ 영탁, 댓글 조작 의혹…이진호 "인성 찬양 대다수, 성인 스팸 계정""서예지, 여자라서 당한 것"…김선호 응원에 불붙은 성차별 논란"아웃도어 광고냐"…'지리산', 어색한 CG+배경음악에 '당황'백종원 '볼카츠 레시피'에 싸늘한 반응…"뒷다리살 가격 뛰겠네"가출한 아내 차에 위치추적장치 심어둔 50대의 최후
신정인 기자 baechoo@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머니투데이 & 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