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집 커진 준중형 SUV, 국내 車시장 새로운 '대세'

박성민 입력 2021. 10. 24. 08:1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준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가 중형 SUV에 가깝게 몸집을 불리면서 국내 자동차 시장의 새로운 '대세'로 자리 잡았다.

24일 국내 완성차 5개사의 올해 3분기(지난 7∼9월) 판매 실적을 종합해 보면 현대차 투싼과 기아 신형 스포티지 등 준중형 SUV는 총 4만9천495대가 팔려 각 차급 판매 실적에서 1위를 차지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박성민 기자 = 준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가 중형 SUV에 가깝게 몸집을 불리면서 국내 자동차 시장의 새로운 '대세'로 자리 잡았다.

24일 국내 완성차 5개사의 올해 3분기(지난 7∼9월) 판매 실적을 종합해 보면 현대차 투싼과 기아 신형 스포티지 등 준중형 SUV는 총 4만9천495대가 팔려 각 차급 판매 실적에서 1위를 차지했다.

총 2만5천356대가 팔린 지난해 3분기에 비해 두 배 가까이 판매량이 증가한 것이다.

이처럼 준중형 SUV가 치고 나오면서 그간 국내 자동차 시장의 절대 강자로 군림하던 중형 SUV는 4만3천346대(작년 3분기 5만2천970대)가 팔리는 데 그치며 2위로 밀려났다. 3위는 중형 승용(2만8천226대)이 차지했다.

준중형 SUV가 최고 인기 차급으로 떠오른 요인으로 우선 신차 효과를 들 수 있다.

기아의 준중형 SUV 신형 스포티지 [기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지난 7월 출시된 신형 스포티지는 올 3분기에 1만4천36대(내연기관 1만1천641대, 하이브리드 2천422대)나 팔렸다. 작년 3분기 구형 스포티지 판매량 4천7대보다 250.3% 급증한 수치다.

전용 전기차 가운데 8월 출시된 기아 EV6(4천564대), 4월 출시된 현대차 아이오닉 5(9천767대)가 많이 팔린 것도 한몫했다.

투싼도 9천886대가 팔려 작년 3분기에 비해 78.3% 판매량이 늘었다.

이와 함께 무엇보다 준중형 SUV가 인기를 끈 데는 중형 SUV만큼 차체가 커졌기 때문으로 보인다.

신형 스포티지의 경우 전장(차체 길이)이 4천660㎜로 이전 모델(4천485㎜)보다 175㎜ 길어졌고, 실내 공간 크기를 좌우하는 축거(앞뒤 바퀴 간 거리)는 2천755㎜로 85㎜ 늘었다.

현대차의 중형 SUV 싼타페(전장 4천785㎜, 축거 2천765㎜)와 비교해도 큰 차이가 없다. 역시 중형 SUV인 르노삼성차의 QM6(전장 4천675㎜, 축거 2천705㎜)와 비교하면 축거가 오히려 더 길다.

현대차 전용전기차 아이오닉 5 [연합뉴스 자료사진]

내연기관 차량과 달리 엔진을 위한 공간이 필요 없는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 5와 EV6는 축거가 각각 3천㎜, 2천900㎜로 중형 SUV를 넘어섰다. 현대차의 대형 SUV인 팰리세이드의 축거(2천900㎜)보다 길거나 같다. 실내 공간이 그만큼 넓다는 의미다.

자동차 업계 관계자는 "큰 차를 선호하지만, 중형 SUV를 사는 데 부담을 느꼈던 소비자들이 크기에서 차이가 별로 없는 준중형 SUV를 많이 선택했을 것"이라며 "당분간 준중형 SUV의 인기가 지속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min22@yna.co.kr

☞ 실탄 없는 '콜드 건' 소품이라더니 '탕'…알렉 볼드윈 망연자실
☞ "유괴될 뻔한 아이들, 20m 달려 도망치니 범인이 포기"
☞ 한국계 지인 췌장암 투병에 눈물 흘린 '테니스 여제'
☞ 마구 때려 숨진 남편 옆에서 아내는 술을 마셨다…무슨 일이
☞ '머리카락이…' 1만원 환불받으려다 1천687만원 받고 꿀꺽
☞ "백악관은 금박 입힌 새장"…주말마다 탈출하는 바이든
☞ [인턴액티브] 난자 냉동하는 여성 늘지만…지원은 '0'
☞ '박지성 절친' 에브라 '13세 때 교사로부터 성적 학대당했다'
☞ 신용카드 주워보니 주인이 '인디아나 존스'…진짜 그라면?
☞ "기숙사에 쥐가"…미 흑인명문 하워드대 학생들 점거 노숙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pyright © 연합뉴스. 무단전재 -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