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갑수X이찬원, 장민호 소원에 강제 놀이기구 탑승 "죽는 줄" 해탈(갓파더)

이하나 입력 2021. 10. 23. 23:3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김갑수와 이찬원이 장민호의 소원 때문에 강제로 놀이기구에 탑승했다.

10월 23일 방송된 KBS 2TV '갓파더'에서는 장민호, 김갑수, 이찬원이 놀이공원을 방문했다.

놀이공원에 도착하고 신난 장민호와 달리 김갑수와 이찬원은 시작부터 지친 모습을 보였다.

장민호가 바이킹을 타자고 제안하자 고개를 저은 김갑수는 바닥에 드러누워 탑승을 온몸으로 거부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뉴스엔 이하나 기자]

김갑수와 이찬원이 장민호의 소원 때문에 강제로 놀이기구에 탑승했다.

10월 23일 방송된 KBS 2TV ‘갓파더’에서는 장민호, 김갑수, 이찬원이 놀이공원을 방문했다.

생일을 맞은 장민호는 “한 번도 해본 적이 없다”며 가족끼리 놀이동산에 가는 것이 소원이라고 밝혔다. 장민호는 “생일 때 부모님과 특별한 추억이 많이 없다. 어릴 때는 진짜 못 갔다. 생일을 맞이해서 친구들이 다녀오면 부러웠다”고 이유를 밝혔다.

놀이공원에 도착하고 신난 장민호와 달리 김갑수와 이찬원은 시작부터 지친 모습을 보였다. 김갑수는 “난 놀이공원을 잘 안 간다. 정신이 없으니까. 그래도 걔 마음을 깨고 싶지 않았다. 별 얘기 다하고 갔지만 내 마음 속에서는 착잡했다”고 고백했다.

장민호가 바이킹을 타자고 제안하자 고개를 저은 김갑수는 바닥에 드러누워 탑승을 온몸으로 거부했다. 김갑수는 “나이 먹은 사람 저거 타다가 심장마비 일으키면 어떻게 할 거냐”라고 버럭했다.

장민호는 “한 번에 안 타시지만 탈 거라는 확신은 있었다. 오늘 돌아다니면서 아버지보다 연세 많은 분들이 있을까 유심히 봤는데 없더라. 지금보다 더 연세가 들면 못 탈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지금 아니면 다시는 기회가 없겠다 싶어서 오늘 꼭 타고 싶었다”고 말했다.

덩달아 무서워하는 이찬원까지 놀이기구 앞에서 티격태격하던 세 사람은 결국 바이킹을 탑승했다. 바이킹 운행이 시작되자 김갑수는 눈도 뜨지 못하고 괴로워했고, 이찬원은 “안 괜찮아. 미치겠다. 너무 높아”라고 소리쳤다. 그러나 장민호는 어깨춤까지 추며 기대했다.

김갑수는 “나는 민호를 위해서 탄 거다. 죽을 뻔 했다. 죽는 줄 알았다”고 고백했고, 이찬원도 “이런 것 아예 탈 줄 모른다. 고소공포증이 심해서 번지점프도 진짜 힘들게 했다”며 해탈한 모습을 보였다.

운행이 끝나자 이찬원은 “아무렇지 않네. 괜찮네”라면서도 “한 번 더 타라고 하면 진짜 못 탈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갑수는 다리까지 후들거리며 힘들어했고, 이찬원도 얼굴이 하얗게 질렸다. (사진=KBS 2TV '갓파더' 방송 캡처)

뉴스엔 이하나 bliss21@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