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이낙연 내일 회동.."정권재창출 협력 논의"

이준흠 입력 2021. 10. 23. 18:13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뉴스리뷰]

[앵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와 이낙연 전 대표가 내일(24일) 만납니다.

정권 재창출을 위한 협력 방안 등을 논의할 예정인데요.

민주당 원팀 선거대책위원회 구성에 탄력이 붙을 전망입니다.

이준흠 기자입니다.

[기자]

두 사람은 내일(24일) 서울 종로의 한 찻집에서 만나기로 했습니다.

문재인 정부의 성공과 정권 재창출을 위한 협력 방안 등에 대해 논의할 예정입니다.

이재명 후보와 이낙연 전 대표는 지난 10일 경선이 끝난 이후 지금까지, 전화 통화를 두 차례 했지만 직접 만나는 건 처음입니다.

정확히 2주 만입니다.

양측은 경선 후에도 후보직을 중도 사퇴한 김두관, 정세균 후보의 무효표 처리 방식을 놓고 갈등을 빚어 왔습니다.

이 전 대표가 지난 13일 경선 결과를 승복한다고 밝혔지만, 앙금이 쉽사리 풀리지는 않았는데, 마침내 두 사람이 회동하면서 본격적인 갈등 수습 국면에 들어갈 것으로 보입니다.

그간 양측은 물밑 대화를 이어왔지만, 이 후보가 경기도 국정감사에 두 차례 출석하며 만날 시점을 쉽게 잡지 못했습니다.

이 후보가 몸을 낮추고 직접 이 전 대표의 지역구였던 종로를 찾는 건, 이 전 대표를 최대한 예우하겠다는 뜻을 담은 것으로 풀이됩니다.

회동에서 이 전 대표의 역할 등이 가닥을 잡으면 민주당 선대위 구성에도 탄력이 붙을 전망입니다.

이 후보는 이 전 대표와 만남, 경기도지사직 사퇴, 문재인 대통령 예방 순으로 당내 지지 기반을 닦은 이후, 본선 레이스에 뛰어들겠다는 계획입니다.

26일 국회에서 청와대 국정감사가 열리고, 28일에는 문재인 대통령이 G20 참석차 출국하는 일정을 감안하면, 대통령 예방은 27일이 유력한 것으로 보입니다.

연합뉴스TV 이준흠입니다. (humi@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네이버에서 연합뉴스TV를 구독하세요
연합뉴스TV 생방송 만나보기
균형있는 뉴스, 연합뉴스TV 앱 다운받기

Copyright©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