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전드 매직 존슨도 깜짝 놀란 하워드-AD의 갈등, 왜?

CBS노컷뉴스 박세운 기자 입력 2021. 10. 23. 15:2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1980년대 미국프로농구(NBA) LA 레이커스를 다섯 차례 우승으로 이끌었던 레전드 매직 존슨이 자신의 SNS에 남긴 말이다.

23일(한국시간) 미국 LA 스테이플스센터에서 열린 2021-2022시즌 NBA 정규리그 LA 레이커스와 피닉스 선즈의 경기 도중 보기 드문 장면이 연출됐다.

프랭크 보겔 레이커스 감독은 경기 후 현지 언론을 통해 하워드와 데이비스가 수비 커버 범위를 놓고 잠시 언쟁을 벌인 것이라고 설명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LA 레이커스와 피닉스 선즈의 경기 장면. 연합뉴스

"내가 LA 레이커스에 몸 담은지 어언 42년, 벤치에서 우리 선수들끼리 몸 싸움을 벌이는 광경은 처음 본다"

1980년대 미국프로농구(NBA) LA 레이커스를 다섯 차례 우승으로 이끌었던 레전드 매직 존슨이 자신의 SNS에 남긴 말이다.

23일(한국시간) 미국 LA 스테이플스센터에서 열린 2021-2022시즌 NBA 정규리그 LA 레이커스와 피닉스 선즈의 경기 도중 보기 드문 장면이 연출됐다.

전반 막판 작전타임이 선언되자 레이커스의 빅맨 드와이트 하워드는 평소처럼 동료들과 하이파이브를 나누며 벤치로 걸어갔다.

이때 팀 동료 앤서니 데이비스(AD)가 앞서가는 하워드를 쫓아가며 말을 건넸다. 그는 벤치에 앉은 하워드에게 다가가 끊임없이 불만을 표출했다.

결국 둘 사이에 마찰이 빚어졌고 동료들이 달려와 둘을 뜯어말렸다. 데이비스는 하워드를 향해 삿대짓을 하는 등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은퇴 이후에도 레이커스에 깊은 애정을 갖고 있는 매직 존슨은 "42년 동안 이런 광경은 처음 본다"며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갈등은 잘 봉합된 것으로 보인다.

프랭크 보겔 레이커스 감독은 경기 후 현지 언론을 통해 하워드와 데이비스가 수비 커버 범위를 놓고 잠시 언쟁을 벌인 것이라고 설명했다.

보겔 감독은 작은 몸 싸움이 벌어진 것은 다소 과했지만 종종 있을 수 있는 일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두 선수는 서로룰 무척 아낀다"고 말했다.

하워드는 "우리 관계는 좋다. 데이비스는 나의 형제"라고 말했고 데이비스 역시 "다 끝난 일"이라며 아무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두 선수가 갈등을 빚은 장면은 레이커스가 저조한 경기력으로 인해 피닉스에게 밀리고 있을 때 나왔기 때문에 농구 팬 사이에서 더 화제가 됐다.

레이커스는 이날 피닉스에게 105대115로 패해 개막 2연패를 당했다. 한때 32점 차로 크게 뒤지는 등 그야말로 졸전이었다.

피닉스의 베테랑 크리스 폴은 23득점 14어시스트로 활약해 NBA 역사상 처음으로 통산 2만 득점-1만 어시스트를 돌파한 선수가 됐다.

레이커스 이적으로 화제를 모았으나 개막전에서 두각을 나타내지 못했던 러셀 웨스트브룩은 15득점 11리바운드 9어시스트를 올렸다.

CBS노컷뉴스 박세운 기자 shen@cbs.co.kr

▶ 기자와 카톡 채팅하기▶ 노컷뉴스 영상 구독하기

Copyright©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