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에 부는 문학의 바람'..제주문학관 개관

강경태 입력 2021. 10. 23. 14:5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제주지역 최초 문학전문공간인 제주문학관이 23일 개관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23일 오전 제주시 도남동에 있는 제주문학관에서 '제주에 부는 문학의 바람'을 주제로 개관식을 개최했다.

이날 개관식에는 구만섭 제주도지사 권한대행과 좌남수 제주도의회 의장 및 도의원, 도종환 국회의원(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제주문학관 작품 기증자 및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건립 예산 확보 도종환 국회의원 등 4명 감사패 전달

[제주=뉴시스] 제주문학관 개관식. (사진=제주도 제공) 2021.10.23.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제주=뉴시스] 강경태 기자 = 제주지역 최초 문학전문공간인 제주문학관이 23일 개관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23일 오전 제주시 도남동에 있는 제주문학관에서 ‘제주에 부는 문학의 바람’을 주제로 개관식을 개최했다.

이날 개관식에는 구만섭 제주도지사 권한대행과 좌남수 제주도의회 의장 및 도의원, 도종환 국회의원(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제주문학관 작품 기증자 및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이날 행사는 제주어 노래 및 거문고 축하공연을 시작으로 기념사 및 축사, 테이프 커팅식, 제주문학관 전시 관람 순으로 진행됐다.

구만섭 권한대행은 제주문학관 건립 예산 확보에 기여한 도종환 국회의원과 많은 자료를 제주문학관에 기증한 이문교 전 4·3평화재단 이사장, 고(故) 현용준 제주대학교 교수, 고 정인수 작가에게 감사패를 전달했다.

구만섭 권한대행은 기념사를 통해 “제주문인들의 숙원인 제주문학관이 문을 열게 돼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개관을 위해 도움 주신 모든 분께 도민을 대표해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말했다.

[제주=뉴시스] 제주문학관 개관식. (사진=제주도 제공) 2021.10.23.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이어 “제주문학관은 문화예술 콘텐츠를 넘어 산재한 지역 문학 자료들을 체계적으로 수집·보존·관리·연구하는 제주문학 진흥의 거점이 될 것이다”라며 “제주도는 제주문학관이 대한민국 대표 문학관이 되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도종환 국회의원은 축사를 통해 “제주문화 속에 녹아있는 제주사람들의 땀과 눈물이 아름답게 승화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문학이며 그래서 소중하다”며 “그 문학을 담아낼 그릇이 비로소 이렇게 완성돼 참 기쁘고, 제주문학을 활성화해 제주정신이 꽃피는 그런 공간으로 운영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좌남수 의장은 “제주문인들의 오랜 숙원사업인 제주문학관이 정부와 제주도가 적극 협력·지원해 개관에 이르게 돼 감격스럽다”며 “앞으로 제주문학관이 제주 문인들의 사랑방이 돼 감동과 위안을 주는 작품들이 많이 창작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제주문학관은 총사업비 97억원(국비 19억·도비 78억)을 투입해 지상 4층 규모로 조성했으며, 전시실·수장고·대강당·세미나실·북카페 등 편의시설을 갖추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ktk2807@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