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안했었는데.." 얀센 접종자들 부스터샷 소식에 '화색'

임기창 입력 2021. 10. 23. 12:1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민방위 대원인 회사원 이모(40)씨는 지난 6월 얀센 백신 접종이 시작되자마자 예약해 접종을 완료했다.

예비군·민방위 대원 등의 자격으로 일찌감치 얀센 백신을 접종했다가 효과가 의심스럽다는 걱정을 하던 이들이 정부의 얀센 부스터샷 접종 방침 발표가 나오자 기대감을 보이고 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얀센 접종 147만명에겐 잔여 백신도 '그림의 떡'이었다"
백신 접종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임기창 기자 = 민방위 대원인 회사원 이모(40)씨는 지난 6월 얀센 백신 접종이 시작되자마자 예약해 접종을 완료했다. 잔여 백신이라도 맞고 싶었으나 예약에 번번이 실패하던 차였고, 1회 접종으로 끝나는 점도 편리해 보여 큰 고민 없이 접종을 결정했다.

한동안은 접종 완료자가 됐다는 생각에 마음이 든든했다. 그러나 '물백신' 논란 등 얀센 백신의 효과가 의심스럽다는 이야기가 계속 들리자 마음이 차츰 찝찝해졌다. 얀센보다 예방효과가 높다고 평가받는 화이자·모더나 등의 잔여 백신이 제법 발생하는 것을 보고는 '괜히 일찍 맞았다'는 생각까지 들었다.

이씨는 "처음에는 한 차례만 접종하면 된다기에 좋았지만 이후 돌파 감염 가능성이 크다는 등 여러 부정적 이야기가 들려 마음이 편하지 않았다"며 "부스터샷(추가접종)만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예비군·민방위 대원 등의 자격으로 일찌감치 얀센 백신을 접종했다가 효과가 의심스럽다는 걱정을 하던 이들이 정부의 얀센 부스터샷 접종 방침 발표가 나오자 기대감을 보이고 있다.

앞서 방역당국은 얀센 접종 후 돌파 감염 사례가 계속 나오자 얀센 접종자에 대한 부스터샷을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도 지난 18일 얀센 접종자 부스터샷 계획을 조속히 수립하라고 지시했다.

국내 얀센 백신 접종은 지난 6월10일 시작됐다. 30세 이상 예비군, 민방위 대원, 국방·외교 관련자 등이 대상이었고, 최근까지 147만명가량이 이 백신을 접종했다.

얀센 백신 [연합뉴스TV 제공]

그러나 얀센 접종자의 돌파감염 발생률이 다른 백신과 비교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나는 등 이들에겐 반갑지 않은 소식이 계속 들려왔다. 최근 미국에서는 얀센 백신을 접종한 전역 군인 62만명의 추이를 살펴본 결과 예방효과가 올 3월 88%였다가 5개월 후인 올 8월 3%로 크게 감소했다는 연구 결과도 나왔다.

온라인 커뮤니티에 글을 올린 한 누리꾼은 얀센 접종 3개월 후 병원에서 우연히 간이 항체 검사를 했다가 음성(항체 없음)이 나왔다면서 "백신 맞고 이틀이나 열이 나 고생했는데 기분이 안 좋다"고 썼다. 방역당국은 이같은 항체 검사의 신뢰도가 낮다는 입장이지만 당사자 입장에서는 우려가 커질 수밖에 없다.

잔여 백신 접종 등 다른 기회를 포기하고 일부러 얀센 백신을 접종한 이들은 이미 접종 완료자가 된 터라 그간 교차 접종 등도 불가능했다. 반면 백신 접종기관으로 지정된 일선 병원 등에서는 다른 잔여 백신이 수시로 발생하고 있다. 얀센 접종자들에게는 '그림의 떡'이었던 셈이다.

지난 6월 얀센 백신을 접종한 직장인 김모(39)씨는 "한 차례 맞으면 된다고 해 다른 백신 접종 기회를 포기하고 얀센을 맞았는데 효과 논란이 끊이지 않아 당황스러웠다"며 "어떤 백신이든 부작용 우려가 있어 걱정은 좀 되지만, 부스터샷 신청 창구가 열리면 최대한 빨리 접종할 생각"이라고 했다.

정부는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최근 얀센 백신 추가접종을 승인한 점 등을 고려해 전문가 자문과 심의를 거쳐 부스터샷 계획을 다음 주 중 발표할 예정이다.

pulse@yna.co.kr

☞ '머리카락이…' 1만원 환불받으려다 1천687만원 받고 꿀꺽
☞ '박지성 절친' 에브라 '13세 때 교사로부터 성적 학대당했다'
☞ 알렉 볼드윈, 총격사고로 스태프 사망에 "가슴 찢어진다"
☞ "혼인 취소해줘" 남편 때려 숨지게 하고는 옆에서 술 마신 아내
☞ 미국서 등산하다 의문사한 한국계 가족 사인은 열사병
☞ 암투병하는 20년지기 부탁받고 살해…징역 2년 6개월
☞ 왜 이름이 한미녀,오일남?…WP, 오징어게임 잘 이해하는 법 소개
☞ "건반에 황색은 없다"…中 피아노천재 성매매에 대륙 떠들썩
☞ '사과SNS 파문' 위기의 尹…동공 속 쩍벌남? 일베 표현?
☞ 이재명 책상에 발 올리고 엄지척…'조폭이냐, 영어강사냐'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