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00슬라' 테슬라 주가 최고가 경신..시총 1000조원 넘어

최아리 기자 입력 2021. 10. 23. 09:03 수정 2021. 10. 23. 09:13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이달 초 독일에 테슬라 기가팩토리를 오픈하며 행사장에 나타난 일론 머스크/AP 연합뉴스

일론 머스크가 이끄는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 주가가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테슬라 주가는 22일(현지 시각) 미국 뉴욕 증시에서 장중 910달러를 찍으며 52주 신고가를 기록했다. 다우존스 마켓 데이터에 따르면 종전 최고가는 올해 1월 작성된 900.40달러다. 이날 테슬라는 전날보다 1.75% 오른 909.68달러로 장을 마쳤다.

테슬라는 3분기 실적 호조에 힘입어 이른바 ‘900슬라’ 고지를 회복했다. 주가가 고공 비행하면서 시가총액도 9000억달러를 돌파했다. 이날 종가 기준 시총은 9005억9700만달러(약 1059조원)였다. 한화 기준 가치 1000조원을 뛰어넘는 기업 반열에 오른 것이다.

블룸버그 통신은 “테슬라 주가가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며 시장가치 1조 달러를 향한 일류 기업에 한 발 더 다가섰다”고 보도했다.

테슬라는 반도체 칩 공급난에도 지난 3분기 16억2000만 달러 순이익을 달성하며 역대 최고 실적을 올렸다. 블룸버그 통신은 “테슬라가 전통적인 자동차 업체보다 반도체 칩 부족 사태에 더 잘 대처하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진단했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