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자 "5~11세 어린이 백신 예방효과 90.7%..부작용 가벼워"

뉴욕=임동욱 특파원 2021. 10. 22. 23:4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화이자의 코로나19(COVID-19) 백신이 5~11세 어린이에게 90% 이상의 예방 효과가 있다는 발표가 나왔다.

22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화이자는 자사의 백신이 5~11세 대상 임상시험에서 코로나19를 예방하는데 90.7%의 효과가 있다는 내용의 자료를 미 식품의약국(FDA)에 제출했다.

만약 FDA가 5~11세 어린이를 대상으로 백신을 승인하면,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백신 접종 방법 등에 대한 권고안을 내놓을 전망이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뉴욕 AFP=뉴스1) 우동명 기자 = 21일(현지시간) 뉴욕에 마련된 코로나19 백신 팝업 접종소에서 주민이 화이자 백신을 맞고 있다. (C) AFP=뉴스1


화이자의 코로나19(COVID-19) 백신이 5~11세 어린이에게 90% 이상의 예방 효과가 있다는 발표가 나왔다.

22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화이자는 자사의 백신이 5~11세 대상 임상시험에서 코로나19를 예방하는데 90.7%의 효과가 있다는 내용의 자료를 미 식품의약국(FDA)에 제출했다.

화이자는 임상에 참여한 어린이들에게 성인(30마이크로그램)보다 적은 10마이크로그램의 백신을 투여했다고 밝혔다. 실험에 참여한 2268명의 어린이들 중 실제 백신과 위약 투여의 비율은 2대1 이었다. 위약을 맞은 아이 중 16명이 코로나19에 걸렸고, 백신을 맞은 집단에선 3명이 감염됐다.

화이자는 어린이에게 10마이크로그램의 백신 용량은 안전하며, 실험 참가자들에게는 가벼운 부작용만 나타났다고 밝혔다.

화이자는 다음주 FDA 전문가 그룹이 이 연령대의 어린이들에게 백신을 허가할 것을 권고할 지 여부를 결정할 회의를 열기 전 자료를 공개했다. 만약 FDA가 5~11세 어린이를 대상으로 백신을 승인하면,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백신 접종 방법 등에 대한 권고안을 내놓을 전망이다.

뉴욕타임스가 수집한 자료에 따르면, 미국 인구의 66%가 적어도 1회 이상 접종을 했고, 57%는 백신 접종을 완료했다.

[관련기사]☞ "김선호 동문 폭로, 사실무근…홍보팸플릿을 졸업앨범이라고"김선호 또다른 동기, '동문폭로' 반박 "예의바르고 겁많은 친구"'거짓 암투병' 최성봉, 제작진에 "돈 관심 없다, 죽을까요?" 협박한소희 "베드신, 촬영 도중 알았다" vs 감독은 "꼭 필요""16세 때 건장한 남성 두 명이 방에 들어와"…패리스 힐튼의 폭로
뉴욕=임동욱 특파원 dwlim@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머니투데이 & 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