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페이 공모가 9만원 확정..의무보유확약 비율 역대 최고

신민경 입력 2021. 10. 22. 23:36 수정 2021. 10. 22. 23:3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카카오페이가 21일 마감한 기관 수요예측 결과를 토대로 공모가를 희망 범위 최상단인 9만원으로 확정했다고 22일 공시했다.

확정 공모가 기준 공모 금액은 1조5300억원이고 상장 후 시가총액은 11조7000억원이다.

이 가운데 99.99%는 희망 공모가 상단인 9만원을 넘는 가격에 신청했다.

기관의 총 공모참여금액은 1518조원 수준이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이미지=카카오페이


카카오페이가 21일 마감한 기관 수요예측 결과를 토대로 공모가를 희망 범위 최상단인 9만원으로 확정했다고 22일 공시했다.

확정 공모가 기준 공모 금액은 1조5300억원이고 상장 후 시가총액은 11조7000억원이다.

이번 수요예측에는 국내 기관투자자와 해외 기관투자자 1545곳이 참여했다. 경쟁률은 1714.47대 1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99.99%는 희망 공모가 상단인 9만원을 넘는 가격에 신청했다. 기관의 총 공모참여금액은 1518조원 수준이다.

수요예측에 나선 국내·외 기관 중 최단 1개월에서 최장 6개 의무보유확약 비율은 70.4%다. 이는 2014년 이후 기업공개(IPO)를 통해 1조원 이상 공모한 기업 중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카카오페이 류영준 대표는 “많은 기관들이 당사의 목표에 공감해주고 수요예측에 적극적으로 참여해준 데 감사드린다”며, “지금까지 탄탄하게 다져온 플랫폼의 기반 위에서 사용자 중심의 금융 혁신, 다양한 금융기관 및 가맹점과의 상생을 이끌어가며 지속 가능한 성장을 만들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카카오페이는 이달 25∼26일 전체 물량의 25%인 425만주를 대상으로 일반 투자자 청약을 실시한 뒤 11월 3일 상장한다.

일반 청약 공모주 물량의 100%를 '균등 방식'으로 배정하는 게 특징이다. 국내 기업공개(IPO) 사상 첫 사례다.  최소 청약 수량인 20주만 청약하면 모두 같은 수량의 주식을 받게 되는 셈이다.

대표 주관사는 삼성증권, JP모간증권, 골드만삭스증권이다. 대신증권이 공동 주관사를 맡고, 한국투자증권과 신한금융투자도 인수회사로 참여한다.

신민경 한경닷컴 기자 radio@hankyung.com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