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검은태양' 남궁민X김지은, 폭발 1초전 '위기' 처했다

박정수 입력 2021. 10. 22. 23:33 수정 2021. 10. 22. 23:33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검은태양' 남궁민, 김지은이 함정에 빠졌다.

22일 방송된 MBC 금토드라마 '검은태양'에서는 한지혁(남궁민 분)이 백모사(유오성 분) 쫓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도진숙(장영남 분)은 "요즘 자꾸 후회가 된다. 서로 조금만 솔직했더라면 어땠을까. 1년 전 선양으로 가기 전에 자네한테 모든 사실을 털어놓았다면 적어도 이렇게 되진 않았을 텐데"라며 "어쩌면 난 실패한 건 지 모른다. 모든 걸 의심하라고 가르치고 나 또한 그렇게 해왔지만 정작 서로 소통하는 방법을 알지 못 했다"고 말했다.

이에 한지혁은 "저는 그동안 조직이 제게 주는 임무에 따라서 움직였다. 그건 제게 종교와도 같았다. 그게 아니었다면 제가 했던 모든 일은 단순히 폭력에 불과했을테니까요. 그러나 제게 정당성을 부여했던 모든 것들이 믿을 수 없는 것들이 되어버렸다"며 "이제부터 제 의지대로만 움직이겠다. 그 누군가의 명령이 아닌 제가 제 스스로에게 임무를 부여할 수 있도록 해달라"며 백모사(유오성 분)를 잡기 위한 준비를 했다.

한지혁은 유제이에 "넌 이번사건에서 그만 빠져라. 지금부터는 이전과는 다르다. 백모사의 전면전이 펼쳐질텐데 네가 감당할 수 있겠냐. 네가 다칠 수 있다. 주변사람들이 다칠 수 있고"라고 말했다. 이에 유제이가 "정말 그것때문이냐. 선배의 복사에 제가 방해가 돼서 그런 것 아니냐. 선배 이렇게 된 게 백모사 때문이라고 하지 않았냐. 죽이고 싶은 게 당연하다"고 말했다.

한지혁은 "그것만으로는 충분하지 않다. 백모사는 오랜시간동안 퍼즐을 맞추듯이 자신만의 계획을 실현시켜왔다. 그 결과로 나와 내 동료들은 희생당했던 거다"며 "난 그자의 계획을 모두 무너트리고 죄값을 받게 할 거다"고 말했다.

이 말을 들은 유제이는 "저 하루도 아빠가 살아 돌아오길 기도했다. 근데 그런 아빠가 괴물이 되어서 돌아온 거다. 만약 백모사가 아빠라면 제가 막을 거다. 반드시 그렇게 해야 한다"며 각오를 드러냈다.

한지혁은 경찰특공대와 함께 백모사의 아지트를 습격했고, 돌입 이후 총격전을 벌이며 백모사를 추격했다. 이어 한지혁은 그가 있는 곳에 도착했고, 움직이지 말 것을 경고했지만 백모사는 폭탄을 폭발시키며 한지혁을 총으로 겨눴다. 그 순간 유제이가 현장에 도착했고 "아빠, 나 모르겠어? 기억 안나? 정신차려"라고 소리치며 그를 총으로 쐈다. 이후 총격전이 이어졌고 백모사는 그곳을 빠져나갔다.

유제이는 신부님한테 들은 걸 언급하며 한지혁에 "백모사, 아니 아빠는 자기 자신을 다른 사람과 혼동하고 있는 것 같다"며 "말 그대로다. 자기 자신을 죽은 동료로 착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말투랑 목소리가 아빠랑 똑같았다더라. 안 그래도 심리학 교수님과 이야기를 나눠봤는데 외상 후 장애로 인한 해리장애와 현실감이 사라지는 이인증으로 보인다고 했다. 자신과 타인의 경계가 흐려지고 결국엔 상대방처럼 행동하게 된다. 아무대로 죽은 동료에 대한 죄책감이 크게 작용한 것 같다고 했다"고 전했다.

이어 유제이가 "그사람은 아빠일까요? 아니면 백모사일까요?"라고 하자, 한지혁은 "폐공장에서 백모사는 너를 바로 쏠 수 있었지만 그러지 않았다. 안에 유준만이 남아있다는 증거다"며 "그렇다면 너는 백모사를 되돌릴 수 있는 유일한 사람이다"고 말했다. 이에 한제이는 "제가 못 하면 나를 대신해서 선배가 아빠를 막아달라"고 덧붙였다.

한청해전 10주년 기념식에 있던 한지혁은 백모사가 기념식에 참여하는 유가족 명단을 해킹해 바꿔치기한 사실을 알게되었고, 수상한 인물을 찾아낸다. 그가 총을 꺼내려는 순간 그를 사살했지만 그가 몸 안에 폭탄을 두르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된다.

같은 시각 유제이는 한지혁이 찾던 물건의 행방을 추적했다. 이어 수상한 트럭의 문을 열었지만 10초도 남지않은 폭탄이 그를 기다리고 있었다.

한편 MBC 드라마 '검은태양'은 일 년 전 실종됐던 국정원 최고의 현장요원이 자신을 나락으로 떨어뜨린 내부 배신자를 찾아내기 위해 조직으로 복귀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매주 금·토요일 오후 9시 50분 방송된다.

[스타투데이 박정수 객원기자]

사진 MBC 방송 화면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스타투데이 & star.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