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전두환 비석 밟고 "학살범"..25일 지사직 사퇴 후 대선 준비

권민석 입력 2021. 10. 22. 22:04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앵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국립 5·18 민주묘지와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연달아 참배하며 본격적인 대선 행보에 나섰습니다.

윤석열 전 총장에게 뼈있는 견제구도 날렸습니다.

오는 25일 경기지사 직을 사퇴하고 대선 준비에 주력할 예정입니다.

권민석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국립 5·18 민주묘지에 있는 전두환 기념 비석을 두 발로 밟고 올라섭니다.

[이재명 /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 (윤석열 전 총장이) 오기가 좀 어려웠을 것 같네요. 존경하는 분을 밟기가 어려웠을 것 같은데.]

경기도 국정감사 후 첫 대선 행보로 민주당의 본산인 호남에서 가장 상징적인 장소를 찾은 겁니다.

이 후보는 5월 광주로 자신의 삶이 송두리째 바뀌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재명 /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 제 인생을 통째로 바꿨기 때문에 광주는 저의 사회적 삶을 새롭게 시작하게 한 사회적 어머니라고 말씀드리는 겁니다.]

이어 전두환 씨를 내란범죄 수괴이자 집단 학살범으로 못 박고, 윤석열 전 총장과 선명한 차별화를 시도했습니다.

이 후보는 경남 김해 봉하마을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도 연달아 참배했습니다.

호남뿐 아니라 영남에서도 자신이 민주당 정통성을 계승한 적자임을 강조하며 제4기 민주정부 창출을 다짐했습니다.

[이재명 /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 노무현 대통령께서 가시고자 했던 구체적인 길, 반칙과 특권 없는 세상, 사람 사는 세상, 이게 사실 제가 요즘 말씀드리는 공정한 세상, 대동 세상, 함께 사는 세상과 사실 똑같습니다.]

이 후보는 오는 25일, 경기지사 직에서 사퇴하고 집권여당 대선 후보 역할에 전력투구하기로 했습니다.

다만, 외연 확장의 의미가 큰 이낙연 전 대표, 문재인 대통령과의 회동에 대해선 말을 아꼈습니다.

빠르면 이번 주말, 이 후보가 이 전 대표와 회동할 가능성이 제기되는 가운데, 두 사람의 만남이 이뤄지면 대선 후보로서 이 후보 행보에도 한층 탄력이 붙을 전망입니다.

YTN 권민석입니다.

YTN 권민석 (sojung@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및 예방접종 현황을 확인하세요.

연예인 A씨와 유튜버의 싸움? 궁금하다면 [웹툰뉴스]

깔끔하게 훑어주는 세상의 이슈 [와이퍼]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