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원택 의원 "267만평 새만금 잼버리 부지매립 88% 달성, 내년 8월 프레잼버리 순항 기대"

손봉석 기자 입력 2021. 10. 22. 22:01 수정 2021. 10. 22. 22:06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스포츠경향]

잼버리 부지 계획도. 이원택 의원실 제공


새만금 세계잼버리를 위한 부지매립공사가 88%의 공정률을 달성한 가운데 순수한 매립은 완료된 것으로 전해져, 내년 8월 예정된 프레(pre-사전) 잼버리대회 준비가 순항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프레잼버리는 2023년 8월 예정된 새만금 세계잼버리를 앞두고서 대회 운영시스템과 프로그램을 사전에 점검하고 체계적인 본행사를 준비하기 위해 개최되는 행사로, 한국스카우트연맹의 주최와 새만금 세계잼버리 조직위원회의 주관으로 열린다.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이원택 의원(김제·부안)이 여성가족부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새만금 세계잼버리 부지 8.84km2 순수매립은 완료된 상태로, 교량과 포장, 배수로 공사가 남아있어 88%의 공정도를 보이고 있다고 22일 전했다.

이원택 의원. 의원실 제공


상하수도와 전기, 통신 등의 기반시설은 설계가 끝났고, 이어서 진행될 아영시설의 설계 공정율도 70%에 이른 것으로 확인된다.

올해 예정이었던 프레잼버리는 코로나19로 인해 1년 늦춰진 내년 8월2일부터 8일까지 7일간 열리며, 여성가족부는 대회 전인 내년 5월까지 전체 잼버리부지 조성과 프레잼버리 관련 기반시설 공사를 모두 완료할 계획이다.

이원택 의원은 “연달아 열리는 프레잼버리와 세계잼버리를 통해 지역관광이 활성화되길 기대한다”며 “잼버리는 위드코로나 국면에서 청소년 일상과 건강회복의 중요한 계기다. 안전하면서도 차질없는 대회운영을 위해 여가부는 만전을 기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세계잼버리(World Jamboree)는 국제 스카우트 캠핑 행사로 매 4년마다 개최되며, 대회 6년 전에 세계스카우트연맹의 회원국으로 구성된 세계스카우트총회에서 개최국을 결정한다.

세계잼버리는 1920년 제1회 대회를 개최한 영국을 시작으로 세계 각 회원국에서 개최되고 있으며, 우리나라는 1991년 제17회 대회를 강원도 고성에서 개최한 바 있다.
2023년 8월에 열리는 제25회 세계잼버리 개최지 전북 새만금에서 열린다.

잼버리(jamboree)의 어원은 ‘유쾌한 잔치’라는 뜻으로 북미 인디언의 말인 시바아리(Shivaree)가 유럽으로 옮겨가는 과정에서 전음화된 것이다.

손봉석 기자 paulsohn@kyunghyang.com

< 저작권자(c)스포츠경향.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